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7/10/23(월) 20:04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한국전력, 中企 상생결제시스템 결제비율 0%

김경수 의원 “공공기관경영평가에 상생결제시스템 실적 적용해야” 

기사입력2017-10-12 18:55

대기업과 거래하는 중소기업의 신용도를 높이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했지만,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조차도 이용률이 저조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의 상생결제시스템 결제 현황자료를 산업부로부터 받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의 상생결제 비율은 2.5%에 불과했다.

 

산업부가 20153월 도입한 상생결제시스템은 1~2차 중소협력사도 대기업 신용도로 결제대금을 현금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상생결제를 도입할 경우 중소기업의 연쇄부도 방지 담보설정 부담 완화 금융비용 절감 현금 유동성 제고 등의 효과가 있다.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그러나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중 대한석탄공사,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전력공사, 한전KDN, 한전KPS 등은 상생결제시스템으로 결제한 비율이 0%대였다.

 

김 의원은 특히 한국전력공사는 20164월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별도 발표까지 했음에도, 전체 거래금액 137000억원중 상생결제 거래금액은 10억원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서부발전은 전체 거래금액의 43%에 해당하는 금액을 상생결제시스템으로 사용했다. 한국가스기술공사는 32.5%, 한국가스공사는 17.6%, 한국전력기술은 15.4% 순이었다.

 

김 의원은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확대를 위해 공공기관이 앞장설 필요가 있다공공기관 경영평가시 상생결제 우수기업에 대해 가점을 주는 등 공공기관이 사회적 가치 실현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세금상식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러시아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한국화
  • 기와침식
  • 시민경제
  • 아프리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