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8/07/17(화) 09:20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노동자 중소상인 ‘함께 살자’ 연대 선언

최저임금법 재개정 하고 재벌적폐 해소하라 

기사입력2018-07-10 16:23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10일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재벌체제 개혁을 위한 ‘을들의 연대’, 절대다수 일하는 사람들인 노동자와 중소상인의 ‘함께 살기 연대’를 선언했다. <사진=한상총련>


한상총련과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재벌적폐 해소 등을 촉구했다. <사진=한상총련>


노동자와 중소상인이 함께 모여 연대를 선언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와 민주노총은 10일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재벌체제 개혁을 위한 ‘을들의 연대’, 절대 다수 일하는 사람들인 노동자와 중소상인의 ‘함께 살기 연대’를 선언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혁신성장이란 미명으로 포장되는 정부의 친재벌·대기업 행보에 대한 강력한 경고와 함께 공약이행 촉구를 위해 이 자리에 함께했다고 밝혔다.


이어 “실패한 지난 정권의 실패한 정책을 반복하는 것은 저성장 늪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한국경제를 되살릴 수 있는 해결방법이 아니다”며 “70년간 쌓여온 재벌적폐를 해소하고, 2000만 노동자와 600만 중소유통상인이 적정한 소득과 적절한 소비주체가 될 때 소득주도성장은 현실화되고 나락으로 빠져드는 한국경제의 새로운 출구도 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일방적으로 개악한 최저임금법 연내 재개정으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공약인 최저임금 1만원을 조속히 실현하고 전 국민 최저생계비 보장체제로 나갈 것을 요구했다.


이와함께 ▲재벌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출 규제 ▲불공정거래행위 근절을 위한 납품업체와 입점업체 간 교섭권 보장 ▲대기업과 차별없는 카드수수료 제도 시행 ▲상가임대료 제한 ▲가맹점을 상대로 한 갑질 규제 등 대통령의 공약이행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세금상식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러시아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법률산책
  • 이웃사람
  • 무역물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