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2/18(월) 20:38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정책법률

‘깨알같은 글씨에 난해한 용어’ 표시·광고 금지

공정위 “소비자 오인 광고행위”…‘제한사항’ 가이드라인 제정 

기사입력2019-01-31 17:30

인터넷 홈페이지에 한달 만에 7Kg 감량이라고 눈에 띄게 광고하면서, 체중감량 전후 대비 사진에서는 소비자가 쉽게 인식할 수 없을 정도의 작은 글자로 ‘3개월 복용 시라고 기록하거나, 인터넷 홈페이지에 자격증 취득시 취업보장이라고 광고하고, 실제로는 자격증 취득 후 6개월간의 무급 인턴십을 거쳐야만 취업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소비자가 찾기 어려운 별도의 인터넷 페이지에 게시한 경우 등 소비자에게 정보가 정확히 전달되지 않은 광고를 앞으로 해서는 안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깨알같은 글씨, 난해한 용어등으로 소비자가 오인하지 않도록, 명확한 내용을 눈에 잘 띄는 곳에 기록하도록 한 주된 표시·광고에 딸린 제한사항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고 31일 밝혔다.

 

‘한달 만에 7Kg 감량’이라고 눈에 띄게 광고하면서, 소비자가 인식할 수 없도록 작은 글자로 ‘3개월 복용 시’라고 기록하는 등의 광고를 앞으로 해서는 안된다.<이미지=이미지투데이>
제한사항은 표시·광고에서 표시한 성능, 효과 등이 발휘되는 제한적인 조건 등을 알리기 위해 표시·광고에 덧붙이는 사항을 말한다.

 

예를 들어 공기청정기의 유해물질 99.9% 제거성능을 광고하면서 이 성능이 발휘되는 제한적인 조건 즉 ‘1규모의 실험공간에서의 측정시를 덧붙이는 경우, 덧붙여진 제한적인 조건이 바로 제한사항이다. 그러나 실제는 실사용 조건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라는 관행적인 문구만을 제시하고 있어, 소비자가 정확한 정보를 얻기 어렵다.

 

이에따라 가이드라인은 우선 소비자들이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제한사항을 충분한 크기로 기재하고 색상은 배경색과 뚜렷하게 구분하도록 했다. 또 주된 광고와 가깝게 위치해야 하며, 그 의미가 명확하고 구체적으로 표현되도록 쉬운 문구와 용어를 쓰도록 했다.

 

가이드라인을 만든 이유는 소비자가 일반적으로 표시·광고를 통해 제시된 모든 사항을 꼼꼼하게 살펴보지 않고, 광고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 사항만 대략적으로 확인하기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서다.

 

공정위는 앞으로 제한사항을 효과적으로 전달하지 못해 소비자를 오인시킨 표시·광고 행위에 대해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