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5/23(목) 09:55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소상공인

정부·서울, 1인 자영업 고용보험료 최대 80% 지원

서울시 최대 3년간 30% 지원…중기부 등급에 따라 30~50% 지원 

기사입력2019-03-13 18:36

서울시가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를 30% 지원한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자영업자 3종세트(고용보험지원·노란우산공제·유급병가제) 중 하나인 ‘1인 자영업자 대상 고용보험료 지원’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원금을 합치면 고용보험료의 최대 80%까지 되돌려 받을 수 있다.

 

현재 1인 소상공인의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률(0.8%)은 일반근로자 가입률(71.9%)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최근 경영환경악화와 비용증가 등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특히 1인 영세자영업자의 경우 폐업·전업에 노출될 위험이 높다. 이에따라 서울시는 13일 고용보험 가입 촉진을 통한 사회안전망 확충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1년이상 가입하면 가입 기간에 따라 실업급여·직업능력개발훈련 등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근로자가 의무적으로 가입하는 ‘근로자 고용보험’과 달리, 자영업자 고용보험은 자영업자가 선택에 따라 가입할 수 있다. 그러나 보험료 부담 등으로 인한 가입률 저조로 대부분의 소상공인들이 보험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실정이다.

 

1인 소상공인이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하고, 시에 접수하면 해당 소상공인의 고용보험 납입실적과 기준보수등급 등을 통해 보험료 지원여부를 결정한다. 한번 신청하면 보험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한 경우 3년간 자격이 유지되며 분기별로 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올해 납입액은 1월분부터 소급해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올해 4000명을 시작으로 2020년 8000명, 2021년 1만3000명으로 순차적으로 늘려 2022년에는 2만명의 1인 자영업자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인 소상공인은 고용주이자 근로자라는 이중적 지위 특성상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며 “자영업자들도 고용보험 가입시 실업급여 및 직업능력개발비용 지원 등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만큼, 이번 서울시 지원으로 1인 자영업자의 고용보험 가입이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액은 고용보험 가입시 자영업자가 선택한 기준보수등급에 따라 달라지는데, 1~2등급은 월 보험료의 50%, 3~4등급은 30%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기준보수등급과 무관하게 일괄적으로 납입액의 30%를 지원한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