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5/27(월) 15:2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국민 10명중 8명이 금강·영산강 보 해체 “동의한다”

수질개선 기대 가장 커…“보 해체 관련 거짓 선동 멈춰야” 

기사입력2019-05-09 17:57

환경운동연합과 대한하천학회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 보 해체 방안 발표에 따른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사진=환경운동연합>

 

4대강 보 해체 등 정부에서 발표한 보 처리방안에 대해 국민 80% 이상이 동의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환경운동연합과 대한하천학회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 보 해체 방안 발표에 따른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정부에서 발표한 보 처리방안에 동의한다는 응답자가 81.1%에 이른다. 그 이유로는 수질개선에 대한 기대(41.0%), 보의 용도가 없기 때문(13.6%), 보의 경제성이 낮기 때문(10.7%) 등의 응답비율이 높았다.

앞으로 낙동강과 한강으로 보 개방 및 모니터링을 확대한다는 정부 계획에 대해서도 89.9%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73.2%는 4대강 보가 ‘불필요하다’고 봤고, 69.5%의 응답자는 ‘하천 자연성 회복을 위해 추가로 돈을 지불할 수 있다’고 했다.

박창근 대한하천학회 회장은 “아직까지도 보를 해체하면 가뭄이 생긴다, 호수가 생긴다, 물이 부족하다는 주장을 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통해 대다수의 국민은 거짓 선동에 현혹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한 “낙동강 상류인 대구·경북에서도 86.9%의 국민이 낙동강, 한강의 보 개방 모니터링이 적절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미뤄 앞으로 정부에서 더욱 적극적으로 낙동강 자연성 회복 문제를 검토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최준호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80%가 넘는 국민이 보 해체에 동의한다는 결과는 4대강의 자연성 회복을 바라는 국민의 숭고한 바람이며, 명령”이라며, “앞으로 환경운동연합은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며, 이를 방해하는 정치인과 일부 언론의 추악한 모습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여론조사는 환경운동연합과 대한하천학회가 전문여론조사기관인 ㈜마크로밀 엠브레인에 의뢰한 결과이며,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2019년 4월17일부터 닷새 동안 진행됐다. 조사는 16개 시도별, 성, 연령별 인구비례할당된 표본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에 의한 온라인 조사방식을 사용했으며,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