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8/22(목) 12:15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일본 전범기업에 5천억원 투자한 한국투자공사

미쓰비시 계열사 등 46곳에 투자…유승희 “사회적책임 투자 재정립을” 

기사입력2019-08-09 15:30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국부펀드인 한국투자공사가 미쓰비시 계열사를 포함한 46개 일본 전범기업에 5321억원(46000달러)을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은 9일 한국투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20143799억원이었던 일본 전범기업 투자가 20176522억원까지 증가했으며, 올해 6월 현재 여전히 5321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에 따르면, 한국투자공사는 지난해 11월 대법원이 배상 판결을 확정한 미쓰비시 계열사를 포함한 46개 기업에 투자하고 있으며, 수익률과 관련해서는 특정 국가 또는 특정 종목 단위로 회계처리를 하고 있지 않아 일본 전범기업의 투자수익률을 따로 산출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유승희 의원은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조치를 통해 경제도발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부펀드가 5000억원 이상을 일본 전범기업에 투자하는 건 사회적 책임 투자 관점에 어긋나고, 국민정서에도 반한다, “공식사과 및 피해배상을 하지 않은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투자를 제한하는 내용의 사회적 책임 투자 원칙(스튜어드십 코드)을 시급히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쟁 범죄를 일으킨 전범기업은 2012년 당시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조선인 강제동원 사실을 확인한 299개 기업들이다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