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9/16(월) 12:5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정책법률

미세먼지·온실가스↓…무시동에어컨·히터 지원

국토부, 추경예산 12억원 확보…화물차 1500대 추가 지원 

기사입력2019-08-20 19:02

국토교통부는 추경예산 확보를 통해 화물자동차를 대상으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장치를 추가지원한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국토교통부는 화물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추경예산 12억원을 확보하고, 무시동에어컨 1000대와 무시동히터 500대를 추가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무시동에어컨·히터는 화물차량에 시동을 걸지 않고 냉방과 난방이 가능해, 상·하차 대기 중 또는 야간 휴식 중 공회전으로 인해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연료 소모량을 줄일 수 있는 장치다.

배터리를 기반으로 하는 무시동에어컨의 경우, 공회전 대비 별도의 연료 소비가 없어 100%의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있고, 무시동히터는 소량의 연료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약 98%의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국토부는 투자 대비 미세먼저 저감효과를 높이기 위해 2020년부터는 연료 소모량이 많은 대형차와 물류에너지 목표관리를 성실히 이행하는 기업에 우선 지원하고, 영세한 화물차주가 소외되지 않도록 별도의 지원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번 추경예산으로 화물차 1500대에 추가로 무시동 에어컨·히터가 장착되면서 화물차의 미세먼저 저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영세한 화물차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예산 규모를 점진적으로 늘려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친환경 물류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장치 지원사업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8년간 약 96억원 규모로 추진됐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온실가스 12만1758톤 감축, 미세먼지 34만5124톤 저감, 물류비 696억원을 절감하는 등의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