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10/22(금)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정책법률

사망사고 발생한 건설현장 고강도 집중 점검

10월부터 시행…국토부, 안전관리 이행력 강화 방안 발표 

기사입력2021-10-12 17:00
사망사고가 발생한 건설현장에 대해 정부가 고강도의 집중점검을 예고했다. 국토교통부는 건설현장 사망사고 감축을 위해 이같은 내용의 안전관리 이행력 강화 방안을 10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실효성 있는 건설현장 점검이 되도록 점검방식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10월 이후 사망사고가 발생한 건설현장은 지방국토관리청, 국토안전관리원, 발주청 등이 합동으로 투입 인력 및 기간을 대폭 확대해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시 발견된 안전부실 사항은 조치결과의 사진·영상 등을 정기적으로 제출토록 해 최대 3개월간 지속 관리하고, 미제출한 현장은 재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사고 비중이 높은 추락사고와 최근 급증한 깔림사고 예방을 위해 작업발판을 사용하는 고소작업 공종과 붕괴·전도 위험이 높은 크레인 등을 사용하는 공종도 중점 점검한다.

이와 함께, 올해 초부터 추진해 온 건설현장 점검의 확대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건설현장 점검량은 1만9850개소로 지난해 6212개소보다 3배 이상 확대했다.

건설현장 근로자의 경각심을 제고하고 유사사고 재발방지를 위한 사고사례 등 건설안전 정보 공유도 적극 추진한다. 건설현장 관리자에게 전송 중인 사고사례 문자는 전송횟수를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하고, 카드뉴스 형식도 도입해 전달력을 높일 계획이다. 추가로 문자 수신을 원하는 관리자는 건설안전 종합정보망에 가입한 후 문자 수신에 동의하면 된다.

10월부터는 매월 사고공유 웨비나도 추진해, 사고사진을 포함한 월간 사고사례를 공유하고, 사고유형별 사고예방 및 관리개선방안 등을 알릴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이상주 기술안전정책관은 “건설사고 감축을 위해서는 정부, 기업, 공사 참여자 모두의 관심과 노력을 통한 안전문화와 기반 조성이 중요하다”며, “공사 관계자가 서로 소통하고, 우수 교육자료와 사고정보를 공유하고, 부족한 부분은 컨설팅을 활용하는 등 이번 이행력 강화방안이 향후 지속 개선·활용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