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7/08/24(목) 12:47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오피니언키워드이슈

中企 CSR, ‘인권 노동 환경’ 국제트렌드와 엇박자

수출시 CSR 경영 요청많은데, 환경경영·근로조건 향상 ‘거꾸로’ 

기사입력2017-06-16 19:13

전세계적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이 주목을 받으면서, 국내 수출 중소기업에도 CSR 경영정보를 요청하거나, CSR 미이행을 이유로 거래를 거절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CSR은 기업이 경영과정에서 바람직한 폭넓은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제품 생산과정에서 환경파괴나 인권유린 등 비윤리적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기업이 이윤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각종 사회적 문제를 야기함에 따라 사회구성원들의 CSR에 대한 관심도 늘고 있다.


<그래픽=이가영 기자>   ©중기이코노미

그간 CSR은 글로벌 기업이나 대기업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다. CSR을 이행할 인적·금전적 여력이 충분한데다,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홍보·이미지 효과도 상당한 탓이다. 이에 각국 정부가 CSR 관련규정을 제정할 때도 종업원수, 매출액, 상장여부 등을 명시해 비교적 덩치가 큰 기업에 적용해왔다.

 

그러나 글로벌 기업들이 이미지 제고와 리스크 관리를 위해 공급망에도 CSR을 적용하면서, 최근 CSR의 이행주체는 중소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실제 2014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조사에 따르면 다국적 기업의 94.2%가 협력업체 선정·배제시 CSR을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다. 또 한국생산성본부에 따르면 수출·납품시 CSR 요구 경험을 한 중소기업도 201336%에서 201558.1%로 늘었다.

 

문제는 중소기업이 CSR의 중요성은 알고 있지만, 인력·비용 등이 부족해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중소기업청이 지난해 말 발표한 중소기업 CSR 실태조사’를 보면, CSR 경영 인지도는 201386.4%에서 201593.6%7.2%p 늘었다. 그러나 실제 실행률은 동기간 47%에서 47.4%0.4%p 증가하는데 그쳤다. 

 

정보가 부족하다 보니 중소기업의 CSR 활동분야도 국제적 트렌드와 상반된다. 경제적 책임과 법적의무 이행 비율은 201323%에서 201531.7%8.7%p 증가했다. 반면 환경경영 및 근로조건 향상 노력은 23%에서 18.3%로 오히려 4.7%p 줄었다. 최근 전세계의 CSR의 트렌드가 인권 및 노동관행 환경 공정운영 등인 것과 비교하면 정반대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IBK경제연구소 중소기업팀 김진우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발간한 중소기업의 수출장벽으로 부상하는 CSR’ 보고서를 통해 정부차원에서 전략적으로 접근해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정보가 부족한 중소기업에 국제 CSR 트렌드를 파악해 제공하고, CSR 우수 중소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의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사회전반에 CSR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CSR 확산에 기여하는 대기업의 준조세 부담을 줄여주는 등의 방안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세금상식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무역실무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러시아
  • 아프리카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한국화
  • 기와침식
  • 시민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