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8/06/25(월) 13:2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오피니언키워드이슈

‘해외직구’…국제거래 소비자피해 305% 증가

한국소비자원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사례집 및 매뉴얼’ 배포 

기사입력2018-06-12 16:43

해외직구 활성화로 국제거래가 증가하면서 관련 소비자피해도 꾸준히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국제거래 소비자상담은 지난해 1463건으로 2016361건대비 305% 증가했다. 의류와 신발 등 해외직구 물품 피해뿐만 아니라 숙박, 항공권 등 서비스 관련 피해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해외직구 소비자피해가 증가하는 가운데, 한국소비자원은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사례집 및 매뉴얼을 내놨다. 사례집에는 품목별 상담사례가, 매뉴얼에는 소비자포털 이용방법이 담겼다.

 

12일 한국소비자원은 국제거래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고 피해발생시 소비자가 적극적으로 피해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사례집 및 매뉴얼을 제작·배포했다고 설명했다.

 

사례집은 의류, 신발, 숙박, 항공권 등 소비자피해가 많이 발생하는 품목별로 상담사례와 주의사항, 대응방안을 제공한다.

 

사례집에 소개된 상담사례

(사례) A씨는 구매대행 사이트에서 국내 A기업 TV를 구입했다. 이후 TV 패널고장으로 A전자에 수리를 요청했으나 부품단종으로 수리가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소비자는 국내에 동일제품이 판매되고 있음에도 해외에서 구입한 제품이라는 이유로 사업자가 수리를 거부한다고 주장하며 수리를 요구했다.

 

(처리결과) 한국소비자원이 확인한 결과, A전자 홈페이지에 게시된 해외판매용 TV에 대한 한국시장 AS기준에는 해외에서 판매하는 TV를 한국에서 AS를 받을 경우 판매국가기준에 준해 AS를 제공하며, “AS부품은 경우에 따라 해외에서 수입이 필요해 수리에 장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고 명시돼 있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해당제품을 구입할 당시 제공받았던 제품보증서나 거래조건 등을 살펴보고 A전자 서비스센터에 다시 문의할 것을 안내했다.

 

(판단경위) 일부 가전업체는 제조·판매국 밖으로 제품이 반출돼 사용된 경우 품질보증 또는 반품·교환을 제한하는 내용의 약관을 규정한다. 정격전압과 주파수 등 전기·전자적인 환경이 국가마다 달라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국가별 규정이 다르다는 이유로 품질보증을 제한하는 것으로 보인다.

 

(주의사항) 해외직구 제품수리를 지원하지 않는 업체가 많고, AS지원 브랜드라도 제품에 따라 수리가 불가능할 수 있다. 해외직구전 국내AS가 가능한지 브랜드 한국법인, 공식수입업체 등을 통해 먼저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매뉴얼에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상담 서비스 이용방법과 유의사항이 담겼다. 상담신청 범위와 상담신청 방법, 상담 처리, 상담답변 확인 등 단계별 이용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속하면 해외구매 소비자피해 예방가이드라인, 통관절차 등 해외구매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도 얻을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구매전 상담사례집을 참고하고, 피해발생후 원만히 해결되지 않을 경우에는 상담 매뉴얼에 따라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상담을 신청할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세금상식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러시아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법률산책
  • 이웃사람
  • 무역물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