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8/09/22(토) 22:4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하루 116명이 보이스피싱으로 10억 피해 입는다

가짜 공문·신분증, URL까지 동원…돈 보내라면 일단 의심해야 

기사입력2018-09-10 17:14

#1. 올해 5월, 사기범은 은행직원을 사칭해 피해자 A씨에게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접근했다. 사기범은 A씨 신용도가 낮기 때문에 기존 대출금을 일부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가 자산관리공사에서 취급하는 3%대 대출이 가능하다고 속였다. A씨가 사기범이 알려준 계좌로 기존 대출금 수천만원을 입금하자, 사기범은 이를 인출하고 잠적했다.

 

#2. 6월에는 사기범이 서울중앙지검 수사관을 사칭해 피해자 B씨에게 전화해, 명의도용으로 다수 피해자에게 고소된 상태라고 기망했다. 검사를 연결시켜주겠다며 다른 사기범을 바꿔준 후, 이메일로 가짜 사건 공문과 가짜 신분증 사본을 보내 B씨를 안심시키고 사이버 안전국 사이트라면서 URL주소를 보내 다운로드하도록 했다. 사기범은 금융감독원 1332로 전화해 피해금액을 확인하라고 지시했고, B씨가 1332로 전화하자 사기범이 보낸 URL에 설치된 악성앱을 통해 금감원 직원을 사칭한 다른 사기범에게 전화가 연결됐다. B씨로서는 사기범을 믿을 수밖에 없었다. 사기범은 B씨가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계좌조사가 필요하며, 피해자들의 피해금 수천만원을 금감원 팀장 계좌에 입금하면 조사후 바로 환급된다고 속였다. 사기범은 B씨가 입금한 돈을 편취했다.

 

이같은 보이스피싱으로 매일 116, 10억원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금감원에 접수한 피해구제 신청현황을 10일 금감원이 발표했는데, 상반기 피해자는 3만996명, 그 규모는 1802억원이다. 작년 1년간 피해액 2431억원의 74.2%에 달한다. 매일 평균 116명의 피해자가 10억원(1인 평균 860만원)의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얘기다. 같은 기간 발생한 대포통장(보이스피싱에 이용돼 지급정지된 계좌)26851건으로 전년동기 21012건대비 27.8%(5839건) 증가했다.

 

<그래픽=조한무 기자>   ©중기이코노미

 

보이스피싱은 비교적 정보에 밝은 젊은층도 피해가지 못했다. 피해액은 20·30425억원, 40·50996억원, 60대이상 350억원으로 규모의 차이는 있으나 전 연령대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A씨 사례와 같은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비중이 70.7%이며, B씨가 당한 정부기관 등 사칭형 피해금액 비중은 29.3%였다.

 

금감원은 금융이용자는 일상생활 속에서 누구라도 보이스피싱에 당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부기관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됐다고 하거나, 금융회사를 사칭해 대출을 해준다며 돈을 보내라는 전화를 받으면 일단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 보이스피싱이 의심되는 경우 통화 상대방 소속기관, 직위, 이름을 확인한 후 전화를 끊는 게 최선이다. 해당 기관 공식 대표번호로 전화해 사실관계 및 진위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에 속아 현금이체 등 피해를 당한 경우 지체없이 112(경찰청) 또는 해당 금융회사 등에 신고해 지급정지 신청을 해야 한다. 보이스피싱에 관한 문의나 상담사항은 금융감독원 1332(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러시아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