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8/24(토) 20:39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택배 서비스 질 높이기 위해 노동자 권리 보장을

택배산업 발전을 위한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 촉구 

기사입력2019-06-10 17:13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투쟁본부는 10일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산업 발전을 위해 생활물류서비스법을 제정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사진=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투쟁본부>

 

전국의 택배노동자들이 택배노동자 권리 보장을 위한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을 촉구했다.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투쟁본부(이하 투쟁본부)10일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산업 발전을 위해 생활물류서비스법을 제정해야한다고 밝혔다국토부는 지난 3월 기존 화물운송사업과 차별화한 서비스 체계를 혁신하고 종사자 처우 개선을 위한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투쟁본부는 이날 택배노동자들은 택배 관련법도 없고 근로기준법 보호도 못 받는 특수고용노동자 신분이다보니, 사각지대에 놓여 수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CJ대한통운 허브물류센터에서만 세명의 택배노동자가 안타까운 사고로 사망할 정도로 안전에 취약하지만, 이를 규제하고 바로잡을 법제도가 미비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택배노동자가 시간당 30~60개를 배송해야 하는 악조건 속에서 제대로 된 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하고, “택배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그에 걸맞는 대국민 서비스의 질이 담보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택배노동자 처우가 개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택배요금 정상화, 백마진 금지, 정당한 집배송 수수료 보장 고용안정 보장 5일제 도입으로 택배노동자 노동시간 단축 산재보험 사용자 전액부담, 적용제외신청 제도 폐지 분류작업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전국택배노동조합 등이 연대한 투쟁본부는 10일과 17택배법 쟁취! 6·24 전국택배노동자대회 성사!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를 위한 집회를 서울·경기·광주·울산·경남·부산 등지에서 진행한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