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0/21(수) 12:57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日제품 판매중단 전제품 대상, 전국으로 확산

중소상인자영업자 “치욕의 역사 잊지 않고, 일본의 만행 규탄한다” 

기사입력2019-07-15 15:05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이 15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판매중단을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사진=한상총련>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이 15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판매중단을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일본산 담배와 맥주를 중심으로 시작한 판매중단 운동을 과자·음료·간장·조미료·소스류 등 100여가지 품목으로 확대하고, 전국적인 범위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은 지난 5일 과거사에 대한 일고의 반성 없이 무역보복을 획책하는 일본을 규탄하며, 일본제품의 판매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한상총련에 따르면, 산하단체인 마트협회 200여곳 회원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작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이번주가 지나면서 3000곳 이상이 동참하고 있다. , 2만여곳 이상의 슈퍼마켓이 가입돼 있는 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에서도 판매중단을 선언한 후 회원참여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편의점 가맹점주들도 자발적으로 판매대에서 일본 담배와 맥주를 철수시키고 있다. 편의점의 경우 본사와 가맹거래 관계로 반품이 어렵지만, 가맹점주들은 기존 재고 물량을 소진시킨 후 추가발주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불매운동에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전통시장과 도매업에서도 일본제품 취급을 중단하고 다른 제품을 유통시키고 있다. 또 외식업을 비롯한 서비스업에서는 각종 소비재를 국산이나 타제품으로 대체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상총련은 소비자들이 일본제품을 구매하지 않고 대체품목을 구매하더라도 3% 내외 매출하락이 발생한다, “이러한 매출감소를 무릅쓰고 일본제품 판매중단 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치욕의 역사를 잊지 않고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