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10/21(월) 02:1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세무회계

사원용주택 등 종부세 합산배제 신고해야

종부세 과세특례 받으려면 30일까지 신고 필수 

기사입력2019-09-16 15:08
국세청은 사원용주택이나 기숙사 등을 종부세 합산대상에서 제외해달라는 신고를 9월 30일까지 마쳐야 한다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국세청은 올해 종합부동산세 정기고지에 앞서 합산배제 및 과세특례 대상 부동산을 12월 정기고지에 반영하기 위해 약 32만명에게 신고안내문을 발송했다고 16일 밝혔다. 

‘합산배제’ 신고란 임대주택 등 일정요건에 해당하는 주택이나 토지를 종합부동산세 과세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세무서에 신고하는 절차를 말한다. 

해당 부동산을 보유한 납세자는 16일부터 30일까지 신고해야 과세대상에서 제외되고 정확한 세액을 부과받을 수 있다. 

합산배제 신고대상은 전용면적과 공시가격 등 요건을 갖춘 임대주택, 사원용주택(기숙사, 미분양 주택 포함)과 주택 건설사업자가 주택건설을 위해 취득한 토지 등이다. 

임대주택 과세 기준일인 6월1일 현재 주택을 임대하고 임대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았다면, 신고기간 종료일인 9월30일까지 임대사업자 등록과 주택임대업 사업자 등록을 각각 해야 한다. 

올해에는 조정대상지역 신규 취득 매입임대주택 및 임대료 증액 제한 등 합산배제 요건이 강화돼, 신고시 미리 확인해야 한다. 
 
1세대가 국내에 1주택 이상을 보유한 상태에서 2018년 9월14일 이후 조정대상지역내 새로이 취득한 장기일반 민간임대주택은 합산배제 적용대상이 아니다.

다만 2018년 9월13일까지 조정대상지역 주택을 취득했거나,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지급한 사실이 증빙서류에 의해 확인되는 경우에는 합산배제가 적용된다.

임대주택의 경우 2019년 2월12일 이후 주택임대차 계약을 갱신하거나 새로 체결하는 분부터다. 임대보증금 또는 임대료의 연 증가율이 5%를 초과할 경우에는 합산배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기존에 합산배제 신고서를 제출한 적이 있는 납세자가 변동사항이 없는 경우 신고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소유권이나 면적 등 변동사항이 있다면 이를 신고해야한다. 

또 기존에 합산배제가 적용되는 임대주택이 2019년 2월12일 이후 임대보증금 또는 임대료의 연 증가율이 5%를 초과해 주택임대차 계약을 갱신한 경우에는 합산배제 대상에서 제외하는 신고를 해야 한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