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8/12(수) 10:5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산업뉴스

코로나19 피해 저가항공사에 3000억 자금 지원

운수권과 슬롯 미사용분 회수도 유예…항공수요 감소 긴급대응 

기사입력2020-02-17 10:44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저가항공사에 3000억원 규모의 자금이 긴급지원된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항공분야 지원대책을 17일 발표했다.

항공사들은 2019년 일본 수출제재, 보잉 737결함 등으로 3분기 연속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해 왔다. 여기에, 코로라19 발생에 따른 여파도 확산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월 3주 한국과 중국을 잇는 59개 노선의 운항횟수는 1월 초에 비해 77% 감소했고, 동남아 주요노선의 여객은 2월 들어 열흘간 지난해보다 19.9% 감소했다.

중국과 동남아 등 항공권에 대한 예약취소와 환불이 급증해, 최근 3주간 항공사 환불금액은 약 3000억원에 이르고 있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매출급감과 환불급증 등으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겪는 저가항공사에 대해 최대 3000억원 범위 내에서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저가항공사에 자금을 지원하는 등, 항공분야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다음으로 코로나19 영향으로 운항중단이나 감축이 이뤄진 노선은 운수권과 슬롯 미사용분에 대해 회수를 유예한다. 정해진 운항횟수를 채우지 않은 경우 운수권 등을 회수해야 하는데, 올해에 한해 회수하지 않기로 예외를 둔 것이다. 한·중 노선에 대해서는 2월5일부터 유예조치를 적용 중이며, 추후 유예 대상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보다 여객이 감소한 항공사는 최대 3개월 간 공항시설사용료에 대해 납부를 유예해준다. 상반기 중 항공수요 회복이 되지 않을 경우에는 6월부터 2개월 간 착륙료를 10% 감면하고, 지난해 12월부터 감면중인 인천공항 조명료 등 각종 사용료의 감면기한 연장도 검토한다.

정부는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위축된 중화권 노선을 대체할 신규시장 확보를 위해 운수권 배분과 신규 노선 발굴, 행정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향후 코로나19로 감편된 항공편을 운항재개할 경우에는 이전 달보다 늘어난 착륙료를 감면해주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항공은 국가 간 인적·물적 이동의 핵심수단인 만큼 국제적 감염병이 발생하면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는 분야”라며, “유동성 부족을 극복하기 위한 긴급자금과 함께 항공수요 조기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이번 긴급대책에 담았다”고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 빌딩이야기
  • 노동법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