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4/06(월) 20:5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근기법 개정없이 플랫폼 ‘노동자성’ 보장 어려워

월평균 소득 IT개발·프로그래밍 277만원, 대리운전 132만원 

기사입력2020-03-25 12:26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정보통신산업(ICT) 발전에 따라 퀵서비스, 대리운전기사 등 이른바 플랫폼 노동은 급증하고 있지만, 노동자로 인정받지 못하는 플랫폼 종사자의 노동조건이 열악해 이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플랫폼 노동자는 한 직장에 소속된 임금노동자와 달리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일감을 얻는다. 아르바이트와 자영업자 성격을 모두 가지는 서비스 공급자로, 일종의 특수형태근로종사자로 간주된다. 이들의 4대 사회보험 가입률은 저조하고, 최저임금제가 적용되지 않으며, 급여 형태는 건당 수수료나 시급, 일당 등이 대부분이다. 플랫폼 노동자는 ICT 발전에 기반한 플랫폼 발전, 일자리가 아닌 일감을 거래대상으로 하는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시장 확장과 맞물려 있다.

 

김은경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원은 25기술혁명시대의 신()노동자, 플랫폼 종사자보고서를 통해, 현행 근로기준법의 전면 개정 없이 플랫폼 종사자의 노동자성을 보장하기는 쉽지 않으므로, 이들의 노동권 사각지대 해소 등 다양한 노동문제를 전면 수용하는 법 개정을 위해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120일부터 10일간 5개 업종(퀵서비스, 음식배달, 대리운전기사, 택시기사, IT개발 프로그래밍 프리랜서) 수도권 플랫폼 종사자 2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조사결과플랫폼 종사자 다수는 남성이며, 평균연령은 40.8, 학력은 고등학교 및 전문대 졸업자가 다수를 차지했다. 4대 보험 가입률은 건강보험(78.8%), 산재보험(46.0%), 국민연금(45.6%), 고용보험(29.2%) 순이다.

 

플랫폼에서 일감을 얻는 비중은 대리운전기사(28.1%), 음식배달기사(22.9%), 퀵서비스기사(22.0%) 순이다. 택시기사와 퀵서비스는 주업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고 그에 따라 하루 평균 근로시간이 다른 부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장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소득은 IT개발 및 프로그래밍 프리랜서가 2769000원으로 상대적으로 높고, 대리운전기사가 1317000원으로 상대적으로 낮다. 수입에서 건당 수수료나 요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퀵서비스기사 87.5%, 대리운전기사 87.0%, 음식배달기사 80.0% 등으로 나타났다.

 

김 선임연구원은 경기도는 플랫폼 종사자를 보호하고 노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가칭) ‘경기도 플랫폼 종사자 보호 및 지원을 위한 조례를 제정할 필요성이 있다, “경기도 기반 노동조합 구성, 플랫폼 협동조합 구축, 상호공제회 구성 등 플랫폼 종사자들의 조직화 지원과 이해당사자간 사회적 대화 및 사회협약도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