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7/09(목) 18:22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미래통합당 추경안 통과에 적극적으로 나서라

경제위기 극복, 포스트 코로나 대비,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시급 

기사입력2020-06-25 13:30

25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한국지역경제살리기중앙회 등 중소상공인단체들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차 추가경정예산안의 빠른 통과를 촉구했다. <사진=한상총련>

 

지난 4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3차 추경안의 처리가 20일을 넘기면서,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해있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추경안을 서둘러 처리하라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한국지역경제살리기중앙회 등 중소상공인단체들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차 추가경정예산안의 빠른 통과를 촉구했다.

 

앞서 23일에는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프랜차이즈산업회 등 중기협단체들이 논평을 냈고, 24일에는 소상공인연합회가 기자회견을 했으며, 같은날 벤처기업협회도 호소문을 발표해 추경안 통과를 촉구했다. 

 

특히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은, 미래통합당이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추경안 통과에 적극 나서줄 것을 강조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은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이 3차 추경에 걸고 있는 기대는 어느때보다 크다며, 지역상권을 활성화하는데 큰 효과를 보이는 지역사랑 상품권 예산에 대한 증액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추경안에는 특수고용직, 프리랜서와 자영업자에게 1인당 150만원을 지원하는 방안이 포함돼 있어, 이미 지원 신청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추경이 통과되지 못하면 사회 약자들의 고통 또한 길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긴급경영안정자금의 지원대상 및 규모 확대 지역사랑 상품권 확대 폐업 및 퇴로 지원 강화 등을 요구하며, 국회가 6월 내 3차 추가경정예산을 처리할 수 있도록 당장 협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 빌딩이야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