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8/10(월) 00:0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K-뷰티 화장품, 중소기업·개인 상표출원 증가

시장 진입 상대적으로 용이…한류 영향으로 날개 

기사입력2020-07-27 15:55

화장품 상표출원 중 대기업 비중이 줄고 중소기업과 개인의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특허청>


특허청은 K-팝, K-드라마 등 한류의 영향과 K-뷰티 화장품의 품질 및 브랜드에 대한 국내외 소비자들의 선호도 증가 등에 힘입어 화장품류에 대한 상표출원이 2014년 1만5017건에서 2019년 2만956건으로 약 39.6%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업 형태별 출원비중은 대기업이 2015년 11.8%에서 2019년 5.8%로 감소한 반면, 중소기업 비중은 34.5%에서 39.2%로 늘었다. 개인의 비중 역시 34.1%에서 37.1%로 증가해, 중소기업과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 합계는  2015년 68.6%에서 2019년 76.3%로 7.7%p 증가했다.

특허청은 “온라인을 통한 화장품 유통이 활성화되고, 자체 생산시설 없이 OEM, ODM 업체 위탁생산 등으로 중소·벤처기업 및 개인사업자의 화장품 시장 진입이 상대적으로 용이하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또한, “비대면 온라인 쇼핑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해시태그, 키워드 검색을 통해 수요자들이 다양한 브랜드에 쉽게 노출되고, 블로그 후기 등으로 빠르게 입소문을 타면서 품질이 좋은 신생 브랜드들이 단기간에 인기를 끄는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K-뷰티 브랜드에 날개를 단 것은 K-팝 열풍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을 대표하는 K-팝 아이돌 그룹 BTS를 모델로 내세운 모 기업의 마스크팩은 제품 출시 3시간 만에 완판됐다. 화장품 광고모델이 여자배우에서 유명 남자 아이돌로 바뀌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특허청은 화장품류 상표 출원시 ▲색상·원재료를 나타내는 단어로만 구성하거나, 비슷한 색채를 결합해 객관적인 의미가 상품의 색채를 표시하는 경우 ▲타인의 저명한 상표를 출원상표에 포함하는 경우 ▲Cushion·VASELINE·비비처럼 거래계에서 화장품의 보통명칭이나 관용명칭으로 사용되는 경우 등은 심사단계에서 거절될 가능성이 매우 높으니 출원시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코로나 19에 대한 적절한 대응으로 K-브랜드의 위상이 더욱 높아졌고, 비대면 시대를 맞이하여 온라인 거래 규모가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브랜드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며 “특허청은 중소·벤처기업 및 개인사업자들이 상표권을 쉽고 빠르게 획득해 국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 빌딩이야기
  • 노동법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