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2/03(목) 15:03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소상공인

“2차 재난지원금 등 소상공인 대책 나와야”

소상공인연합회 “자영업자 경영안정자금 등 특단대책 총동원” 촉구 

기사입력2020-08-25 17:11

소상공인연합회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위기에 몰린 소상공인들에게 가능한 정책적 수단을 총동원해줄 것을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소상공인연합회가 25일 논평을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소상공인이 받을 충격에 우려를 표하며 “우선적으로 PC방·노래연습장 등 몇 주, 몇 달이 될지도 모를 영업중지 조치를 당한 소상공인들에게는 월매출과 관계없이 소상공인 긴급 구호 생계비를 당장 지급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국적인 소상공인 대상 경영안정자금 지급과 함께 이어 2차 전국민재난지원금 지급, 소상공인 신속대출 확대 실시,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등 가능한 정책적 수단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PC방, 노래연습장 등 코로나 19 확산 위험 고위험군 12개 업종은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의 전국적 확산에 따라 ‘운영 중지’에 처해져 당장 수입이 송두리째 사라져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로 내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 “수도권에는 전국 소상공인들의 48%가 몰려있는 데다, 전국적 확산 우려마저 커서 국민들의 심리적 위축은 지난 3월의 대구·경북 지역의 확산 당시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으로, 그때보다 더한 경제적 충격이 소상공인들을 덮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아울러, 정부 통계 등을 근거로 자영업자 감소와 소상공인 업종 취업자 감소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코로나 19 사태의 재확산은 소상공인들에게 그야말로 ‘엎친데 덮친 격’이 된 것으로, 소상공인이 겪는 위기와 이에 따른 우리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선제적 조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소상공인들이 자율적으로 자비를 들여 실시하고 있는 방역활동에 대한 정부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축산농가의 경우, 가축 전염병이 발생하면 방역용품을 무료 또는 염가로 국가와 지자체가 나서 보급하는 데에 반해, 더욱 절실한 인체감염 차단을 위해 소상공인들이 직접 자비를 들일 수밖에 없는 것은 모순된 현실”이라며, 소독약 등 방역용품을 각 업종단체와 지역 소상공인 단체에 지급해 원할한 방역이 실시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줄 것을 호소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