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9/28(월) 14:02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기술미래HIT! 이 기술

3D 건물에 공정·비용까지 관리하는 5D 특허↑

비대면 지능형 건설, 5D 기술로 통합관리…중소기업 특허출원 주도 

기사입력2020-09-14 18:00

지능형 건설의 4D 기술은 건설 정보모델링을 활용한 3D 건물에 공정별 데이터를 추가해 전체일정을 예측한다. 5D 기술은 4D에 비용도 추가해 가상시공을 통해 최종 일정과 공사비까지 통합관리한다. <자료=특허청>

 

14일 특허청에 따르면, 4D(공정)와 5D(비용) 관련 스마트건설 출원이 2019년 45건으로 2015년보다 3.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능형 건설의 4D 기술은 건설 정보모델링을 활용한 3D 건물에 공정별 데이터를 추가해 전체일정을 예측한다. 5D 기술은 4D에 비용도 추가해 가상시공을 통해 최종 일정과 공사비까지 통합관리한다. 5D 통합관리의 핵심은 비대면 소통으로,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는 건설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관련 기술 출원인 중 중소기업이 46%(66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대학 및 연구기관 37%(53건), 개인 9%(13건), 대기업 8%(11건) 순이었다. 특허청은 “중소기업 중심으로 현장 적용성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분야별로는 4D 분야가 2016년부터 11~14건의 출원을 유지한 반면, 5D 분야는 2017년에 4D 분야를 추월 후 2018년 22건, 2019년 31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올해 7월까지 5D 분야 출원은 16건으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이러한 추세는 ▲일정관리(4D)를 통한 공사비용(5D)의 절감이 지능형 건설에 필수적이고 ▲현장에서는 변동된 일정(4D)에 따른 비용예측(5D)이 더욱 요구되며 ▲초기의 3차원 모델에 5D까지 다양한 건설정보 입력이 가능함에 따라, 5D 기술 특허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해석했다.

최근에는 ▲다양한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통합관리 시스템 ▲사물인터넷 센서를 통한 비대면 관리(공장출하, 반입, 시공확인) ▲비전문가와의 소통을 위한 동영상 및 시각화 자료 자동생성 기술 ▲주변 시설물의 건축정보를 입력해 현장 안전을 관리하는 기술까지 다양한 분야로 확장되고 있다.

특허청 황성호 건설기술심사과장은 “현장인력 위주인 건설현장에서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는 비대면 5D 기술의 특허출원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발전과 데이터의 축척으로 6D(자재구매·조달), 7D(유지보수·관리)까지도 가능한 특허출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학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 빌딩이야기
  • 노동법
  • 스마트공장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