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01/27(수) 18:2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대기업·금융에서 펀드 조성해 중기 지원 고민”

홍익표 “K형태 경기회복 나타나…이익공유제, 양극화 해소 방안” 

기사입력2021-01-12 18:10

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대기업과 금융에서 펀드를 조성해 중소기업 등의 일거리와 일자리를 만드는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12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코로나 이익공유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대기업이나 금융 쪽에서 펀드를 구성해서 그 펀드가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 또는 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에게 일거리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사업을 기획하는 것도 저희들이 적극적으로 고민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코로나 이익공유제 논의가 “코로나 때문에 발생한 건 아니다”라며, 양적 완화를 했던 모든 국가에서 양적 완화 이후에 K 형태의 경기회복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금융 부분과 실물 부분의 격차, 또 자산소득자와 임금노동소득자 간의 격차 등이 발생한다며, “이런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지 못하면 사회적 통합은 물론이고 경제의 지속 가능하고 건강한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측면에서 저희가 이 문제는 굉장히 중요하게 봐야 된다”고 말했다.

정의당이 주장하는 코로나로 혜택을 본 기업에 세금을 매기는 방안에 대한 질문에는 “검토를 해보겠지만 세금 문제는 저희도 굉장히 민감하다”며, 고민해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1일 “유럽은 코로나 호황계층을 코로나 승자로 부르며 사회적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며, “코로나로 많은 이득을 얻는 계층이나 업종이 코로나의 이익을 일부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는 다양한 방식을 우리 사회도 논의할만하다고 생각한다”고, 코로나 이익공유제 논의를 제안했다.

이낙연 대표는 “일부 선진 외국이 도입한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강제하기보다는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며 도입하는 방안”을 제시하며, “우리는 수탁기업과 위탁기업 간의 성과공유제를 시행하고 있다. 그런 상생협력이 공동체를 지속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뒷담화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