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01/16(토)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매출·방문객 모두 줄며 소상공인 삶의 질 악화

일과 삶 분리 어려운 소상공인…회복 위해 세심한 지원 필요 

기사입력2021-01-14 12:16

<자료=중기중앙회,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하락으로 소상공인의 삶의 질도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해 1026일부터 1231일까지 1006곳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발표한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일과 삶의 변화 조사결과를 보면, 71.3%의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이로 인해 만성피로·피곤함·우울감이 늘고’(78.5%), ‘일의 질이 저하되었으며’(74.1%), ‘일이 대인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37.2%)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의 월 평균 매출액은 3583만원에서 2655만원으로 928만원(25.9%) 감소했다. 영업이익 또한 월 727만원에서 468만원으로 259만원(3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월 평균 사업장 방문자 수(566.5366.2), 종업원 수(1.31.1), 종업원 임금(127만원120만원)도 줄어들었다.

 

특히, 사업 전환이나 휴·폐업을 고려한다는 소상공인은 코로나 이전(4.9%)에 비해 코로나 이후(15.4%)에는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코로나가 소상공인들의 일(Work)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또 여가 생활을 하는 소상공인은 10.1%(47.1%37.0%) 감소했으며, 여가 시간(23.2시간 22.0시간), 월평균 여가 생활비(26만원16만원), 가계비(282만원269만원)가 모두 감소했다.

 

소상공인들은 현재 하고 있는 사업의 전반적인 운영 만족도에 대해 5점 만점 기준 2.65점이라고 응답했는데, 특히 월 평균 수입(불만족 58.1%), 노동시간의 적정도(적정하지 않음 44.2%), 미래에 대한 불안(43.2%) 등 전반적으로 만족도가 높지 않았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우리 사회 전반이 힘든 한 해를 보냈지만, 가장 어려움을 겪은 것은 소비 부진으로 인한 매출 감소를 겪으면서도 집합 제한 등 방역 조치에도 협조해야 했던 영세 소상공인들이라며, “소상공인은 근로자보다 일과 삶의 분리가 어려우므로, 정부도 코로나가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에 미친 부정적 영향 뿐 아니라 개인적 삶에 끼친 영향까지 세심히 살펴 소상공인들이 경제적·정신적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뒷담화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