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10/22(금)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구매조건부 제품 개발…전력공기업 구매 미흡

‘구매조건부신제품개발사업’…개발 성공해도 38%는 구매 안해 

기사입력2021-10-12 12:30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 등 전력공기업 6개사가 지난 10년간 구매조건부신제품개발사업을 통해, 제품개발에 성공하고도 해당제품 구매는 외면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조건부신제품개발사업은 중소기업의 기술력 향상과 판로확보를 위한 제도다. 정부가 중소기업이 제품개발에 성공하면 수요기관(공공기관, 대기업, 해외수요처)이 제품을 구매해 주는 조건으로 중소기업의 신제품 개발비용을 지원한다. 물론, 수요기관과 개발을 맡은 중소기업도 비용을 분담한다.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12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의원이 전력공기업의 구매조건부신제품개발사업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간 이 사업을 통해 제품개발에 성공하고도 구매로 이어지지 않은 과제 수가 95(38%)건이었다.

 

전력공기업들이 개발된 제품을 구매하겠다고 협약서까지 작성했지만, 실제로는 개발된 제품의 상당량을 구매하지 않아 중소기업은 과제에 참여하고도 제품을 납품하지 못한 것이다.

 

구매하지 않는 95개 과제에 투입된 금액을 보면, 정부지원금이 2282500만원, 수요기관 1644200만원, 참여기업 1358400만원으로 총 527억원에 이른다.

 

전격공기업들은 2011년부터 2020년까지 337건의 연구개발을 진행했으며, 같은 기간 247건의 과제가 제품개발에 성공했다. 성공한 과제 중 미구매 과제는 95개였다. 동서발전은 129건으로 가장 많은 사업에 참여했으나 미구매 건수도 3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미구매 건에 투입된 정부지원금은 107억원에 달했다.

 

남동발전은 52건을 진행하고도 미구매 건수가 24건에 달해 구매비율이 가장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입된 정부지원금은 43억원이었다. 이어 남부발전 1421억원, 중부발전 914억원, 서부발전 618억원, 한수원 59억원, 한전 513억원 순이었다.

 

이장섭 의원은구매조건부 연구개발사업은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판로지원을 위해 굉장히 중요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발전공기업들의 구매이행 실적이 미진한 상황”이라며, 더욱이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 역시 비용을 분담하고 있기 때문에 수년 동안 개발한 제품 구매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 중소기업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이어,“발전공기업들이 동반성장의 가치를 실현하고 예산 낭비를 막기 위해 구매조건부 구매율을 제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