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12/02(목) 17:24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식품제조사, 일회용 플라스틱 감축해야”

그린피스, 롯데·CJ·농심 앞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삼킨 물고기 퍼포먼스 

기사입력2021-11-25 16:21
그린피스는 자체 조사결과 롯데칠성음료·CJ제일제당·농심이 3개 업체가 가정 내 플라스틱 쓰레기를 가장 많이 배출한 1~3위 식품제조사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그린피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25일 롯데칠성음료와 CJ제일제당, 농심 본사 앞에서 플라스틱 감축을 촉구하고 나섰다. 페트병과 라면 봉지 등 국내 주요 식품제조사들이 생산한 제품의 플라스틱 쓰레기들을 삼킨 대형 물고기를 내세운 퍼포먼스도 벌였다.

그린피스는 이들 3개 업체가 가정 내 플라스틱 쓰레기를 가장 많이 배출한 1~3위 식품제조사라는 조사결과를 제시했다. 지난 17일 발간한 보고서 ‘2021 플라스틱 집콕조사: 일회용의 민낯’ 보고서에 담긴 내용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841가구 2671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일주일간 발생한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는 총 7만7288개에 달했다. 그중 78.1%가 일상 생활에서 먹고 마실 때 발생하는 식품 포장재인 것으로 조사됐다. 배출된 플라스틱 쓰레기 4개 중 1개는 상위 10개의 식품제조사에서 생산하고 유통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피스는 롯데칠성음료·CJ제일제당·농심에 대해, “지난 8월 말에 국내 5대 식품제조사의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발간한 보고서 ‘식품제조사는 일회용 플라스틱을 판다’에서도 플라스틱 대응에 낙제점을 받은 바 있다”고 강조했다. 세 기업과 오뚜기, 동원F&B 등 국내 5개 식품제조사들이 제출한 자료를 확인한 결과, 각 기업에서 감축한 플라스틱 양은 연간 플라스틱 생산량의 5% 내외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그린피스 염정훈 플라스틱 캠페이너는 “세계경제포럼은 지금의 플라스틱 생산 속도가 지속될 경우 2030년 플라스틱 생산량이 2015년의 2배, 2050년에는 3배로 폭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면서 “식품제조사는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플라스틱 사용량 공개와 감축 목표를 제시하는 한편, 재사용과 리필이 가능한 순환 경제 시스템을 서둘러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롯데칠성음료가 업계 최초로 3년치 플라스틱 사용량을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하면서 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딘 점은 긍정적이지만 구체적인 감축 로드맵을 제시하지는 못했다”면서 “롯데칠성음료가 식품 업계를 선도하는 친환경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보다 과감하고 혁신적인 선언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린피스는 2019년부터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플라스틱 감축을 요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했으며, 그 결과 지난해 6월, 롯데마트가 아시아 대형마트 중 최초로 2025년까지 50%의 일회용 플라스틱 감축을 선언한 바 있다. 그린피스는 “앞으로도 기업과 정부를 대상으로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과 재사용 및 리필 시스템 구축을 지속해서 요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