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8/09/20(목) 19:47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샴푸가 모발성장유전자 증가시킨다?

식약처, 허위·과대 광고한 587개 탈모화장품 판매사이트 적발  

기사입력2018-07-09 18:00

탈모증상 완화 효과를 허위로 광고한 온라인 판매사이트가 대규모로 적발됐다. 정부는 기능성화장품을 의약외품으로 표시하고, 효능을 과장한 업체들에 대해 시정, 고발,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탈모증상 완화에 도움을 주는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화장품’ 21개 제품(19개사)을 광고·판매하는 인터넷, 홈쇼핑 등 온라인 판매사이트 3036개를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 광고한 587개(14개사, 14개 제품)를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기능성화장품으로 보고된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화장품’ 가운데 지난해기준 생산실적의 약 70%를 차지하는 상위 21개 제품(19개사)이다.

 

조사결과, 기능성화장품 제품을 광고하면서 ▲‘기능성화장품’을 ‘의약외품’으로 광고한 사례 142건(24%) ▲기능성화장품 범위를 벗어나 광고한 사례 166건(28%) ▲‘기능성화장품’을 ‘의약외품’으로 광고 및 기능성화장품 범위를 벗어난 광고를 동시에 한 사례 279건(48%) 등이 적발됐다.

 

탈모방지제는 지난해 5월 ‘의약외품’에서 ‘기능성화장품’으로 전환됐다. 기능성화장품은 의약외품과 비교해 안전성은 높지만 유효성은 낮은 제품을 말한다.

 

‘기능성화장품’을 ‘의약외품’으로 표시해 광고·판매한 사례 가운데, 화장품 제조판매업체인 A사의 ‘자연의올리브라이드로샴푸’ 제품에 대한 일반판매자 광고가 144건으로 가장 많았다. 식약처는 판매자가 탈모방지제 표시분류 전환사실을 알지 못해 광고한 것으로 보고 시정조치했다.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기능성화장품 범위를 벗어나 허위·과대 광고한 사례로는 ‘모발 굵기·두께 증가’, ‘발모·양모’, ‘모발의 성장’ 등이 있었다. 이외 모발성장유전자 증가, 탈모유전자 감소 등 모발성장 샴푸로 허위광고해 왜곡된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한 판매업체(2개)는 고발조치했다.

 

이번에 적발된 사례는 대부분 화장품 제조판매업에 등록하지 않은 일반판매자가 온라인 등에서 허위·과대 광고해 화장품을 판매했다. 

 

식약처는 “앞으로 정식등록된 화장품 제조판매업체들에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화장품’에 대한 광고 정보제공 및 교육을 실시해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는 등 판매자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처는 “탈모 치료·예방을 위해 의·약사 등 전문가와 상담을 거쳐 올바른 치료법과 의약품을 선택하는게 중요하다”며 “기능성화장품은 탈모 증상완화에 도움을 주는 생활용품으로 과도한 효과를 표방하는 제품에 대해 소비자가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러시아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