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8/12/17(월) 01:14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국내 최초 청년혁신타운, 내년 마포에 개장

300개 기업 3년간 금융·네트워크·교육·컨설팅·해외진출 등 패키지 지원 

기사입력2018-08-08 18:48

정부가 마포에 국내 최초 청년혁신타운을 조성한다. 아이디어와 의지는 있으나, 창업경험과 자금조달 노하우 등이 부족한 청년창업가를 위한 종합 보육공간을 마련했다. 

 

금융위원회는 기획재정부와 중소벤처기업부, 서울시 등과 관계기관 합동으로 ‘마포 청년혁신타운 세부 조성계획’을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39세이하 청년이 대표자인 창업 7년이내 기업과 예비창업 기업 약 300개를 대상으로 지원한다. , 창업경진대회 수상팀 등에 대해서는 예외규정을 마련한다. 지원기간은 최장 3년이다. 예비창업, 창업초기, 확장기 등 성장단계별로 심사후 입주기간을 연장한다. 관계기관 합동 설립준비위원회를 통해 리모델링 등을 진행, 내년 4분기에 부분적으로 개소하고, 이듬해 5월 전체개소할 계획이다.

 

<자료=금융위원회>
 

금융, 네트워크, 교육, 컨설팅, 해외진출 등 모든 분야를 패키지로 지원한다.

 

민간투자와 정책금융을 연계한 청년혁신타운 전용 금융상품을 마련했다. 청년혁신타운 입주기관으로 지정된 민간운영사가 투자한 입주기업에 산은·기은, 신보 등 정책금융기관이 연계해 투자와 융자를 지원한다. 10조원규모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하고 청년혁신타운 입주기업에 우선 투자하도록 운용사에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홍보비용 지원, 중개사 추천 등 크라우드펀딩을 통한 자금조달을 지원하고 펀딩 성공기업에 정책금융기관이 후속지원한다.

 

각 분야 전문가가 보유한 역량과 경험,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형성을 지원한다. 전문가 멘토링, 세미나, 커뮤니티 활동, 성공기업인 초청 등 교류의 장을 마련한다. 연세대, 이화여대, 서강대, 홍익대 등 인근대학 등에 창업강의를 개설하고, 스타트업 인턴십·채용박람회 등을 개최해 청년인재와 혁신창업기업 간 수요를 연결해준다.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에 특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AI, 블록체인 등을 활용한 사업화가 가능하도록 4차산업혁명 융합산업 관련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기술과 지식재산 등에 대한 전문교육 프로그램를 개설해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청년혁신타운은 총 20층으로 11~19층은 창업기업 입주공간으로 활용하고, 나머지는 개방형 공간으로 입주기업이 아니라도 이용가능하다. 입주공간은 입주기업과 민간운영사 등이 같은 층을 사용하도록 해 교류를 유도하고, 각 층에 멘토링·협의가 가능한 회의실 등을 구비한다. 개방형공간의 경우 청년혁신 복합지원센터, 정책금융기관 사무소 등을 통해 창업에 관심이 있는 예비창업가 등에게 관련정보를 제공한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