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7/21(일) 16:13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명문장수기업에 가업승계공제 혜택 확대해야”

사후관리 완화 vs 시민사회, 부의 세습수단으로 악용된다 

기사입력2019-03-22 17:51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지나치게 엄격한 사후관리가 가업상속공제제도의 실효성을 저해하고, 중소기업의 가업승계를 어렵게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반면 시민사회에서는 가업상속과 가업 이외 상속과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한다. 가업상속공제가 부의 세습에 대한 수단으로 악용된다는 주장이다.

 

21일 중소기업중앙회가 개최한 ‘중소기업 가업승계 정책토론회’에서 강성훈 한양대학교 교수는 “중소기업에 대해 사후관리를 완화하고, 향후 명문장수기업과 가업상속공제제도를 연계해 사회·경제적 기여가 인정되는 기업에 대한 가업상속공제 혜택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강 교수에 따르면 창업 1세대 기업일수록, 명문장수기업일수록, 종업원 수가 적은 기업일수록 가업승계 계획을 가질 확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 주요 외국과 비교하면, 우리나라는 상속재산가액 규모가 클수록 상속세 부담이 상대적으로 크게 나타났다.가업상속재산이 많을수록 세부담이 크기 때문에 가업상속공제를 한다면, 그 혜택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