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5/27(월) 15:2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지금 중기에선

혁신성장·생산성제고 위해 中企 디지털화 시급

빅데이터·전자상거래·CRM 등…국내 中企 디지털화 최하위 수준 

기사입력2019-05-14 20:04

국내 중소기업의 생산성은 대기업 대비 30% 수준. 네덜란드·덴마크·프랑스·스웨덴·독일 등이 70% 이상인 것과 비교해 매우 낮다.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생산성 제고를 위한 전제로써 중소기업 디지털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재성 중소기업연구원 혁신성장연구본부장은 14일 ‘중소기업 혁신 제고 방안’ 세미나에서 “중소기업 지원 효율성과 효과성 제고를 위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에 대한 재인식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특히 중소기업의 디지털화가 시급한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중소기업 디지털화 수준 OECD 회원국 중 최하위 수준

 

‘디지털화(Diditalization)’는 기업의 핵심 프로세스, 고객 인터페이스, 제품 및 서비스에 걸쳐 정보 및 통신 기술을 적용한 결과물로서 사업모델의 근본적인 변화를 의미한다. 기존 ‘스마트공장’을 넘어서는 보편적이며 확장적인 개념으로, 생산-마케팅-재무-인력관리 등 중소기업 경영 전반을 혁신한 사업모델을 말한다.

 

 

박 본부장에 따르면 국내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수준은 빅데이터, 전자상거래, CRM(고객관계관리) 이용 등에서 매우 저조하다. 종사자수 10명이상 50명미만 기업 중 빅데이터를 이용하는 기업의 비중은 3.6%로 네덜란드·벨기에·영국 등 비교대상국가 20개국 중 가장 낮다. 전자상거래 이용 기업의 비중도 20개국 중 가장 뒤에 있다. CRM 이용도 역시 15%, 18위로 꼴찌 수준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으로 평가한 디지털화 수준은 2016년 기준 OECD 회원국 36개 중 28위다.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부족으로 중소기업 생산성은 대기업 대비 30% 수준, 대-중소기업 간 생산성 격차는 OECD 최하위권이다. 네덜란드·덴마크·프랑스·스웨덴·독일 등이 70% 이상인 것과 비교하면, 절반도 안되는 수치다.

 

하청생산방식 탈피해 디지털시대 특화된 서비스 제공해야

 

박 본부장은 중소기업이 혁신성장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디지털화를 통한 경영 전반의 혁신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디지털화를 통해 중소기업의 사업방식을 산업화시대 하청생산방식에서 탈피해 디지털 시대에 특화된 서비스 제공으로 바꿔야한다는 얘기다.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박 본부장은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전략이 구현되기 위해서는 ▲체계화 ▲지수화 ▲지역화 ▲표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체계화=체계화를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미래경제의 추동력(growth driver)으로 설정하는 국가계획을 수립해야한다. 아울러 범정부적 중소기업 디지털 혁신 전담기구를 설치해,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을 위한 로드맵 수립과 정책방향 설정, 디지털화 달성 수준평가 등을 수행해야한다.

 

이와함께 박 본부장은 중소기업이 디지털화를 쉽게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온라인을 통해 디지털화 사례를 전파하는 방법도 제안했다. 

 

◇지수화=중소기업 디지털화에 대한 연차적 목표를 설정해 이행하고, 디지털화의 전국적 확산을 위해 중소기업 디지털화 수준을 진단하는 지수를 개발하고 운용해야한다. 이와같은 지수화는 디지털화 양적목표를 측정할 수 있고, 디지털화된 사례에 기반한 경영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기업경영의 투명성과 합리성을 제고할 수 있다. 디지털화의 각 분야를 점수화하고, 이를 지수화해 정책지표로 관리함으로써 체계적인 디지털화를 추진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지역화=박 본부장은 독일이 각 지역별 혁신역량센터를 조직해 중소기업 디지털화를 전국적으로 확산시킨 사례와 같이 ‘디지털 중소기업’을 지역의 랜드마크로 육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대기업의 하청생산업체로서 발전해 온 중소기업의 위상을 혁신하는 계기로 삼아야한다고 했다.

 

이행방안으로 정부가 추진 중인 지역별 제조혁신센터를 혁신역량센터로 확대 개편하고, 규제샌드박스를 ‘규제자유특구’ 등과 연계하는 방법이 있다. 혁신역량센터는 기존의 스마트공장 보급업무뿐만 아니라, 신사업 창업과 기존 중소기업 혁신사업을 전담한다.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가능성이 입증된 신기술을 사업화하는 기업에 대한 디지털역량 강화를 중점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연구원은 14일 ‘중소기업 혁신 제고 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중기이코노미
◇표준화=디지털화로 신속한 이행을 위해 중소기업이 쉽게 활용하고 접근할 수 있도록 표준화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환경을 제공한다. 산업 각 분야에서 ‘e비즈니스-표준화’ 모형을 제시하고 IT시스템과 IT서비스 구축이 가능한 응용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한편, 빅데이터분석·클라우드 서비스 활용방안도 지원한다.

 

박 본부장은 디지털화는 연결성이 핵심이며, 연결성은 표준적인 인터페이스나 사용자 경험을 통해 가능하다는 점에서 중소기업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표준화 모형을 제시함으로써 중소기업이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글로벌 연계성을 강화해야한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혁신 쓰나미’, 즉 한두번의 지엽적이며 간헐적인 혁신이 아닌 상시적으로 물밀듯이 밀려오는 쓰나미 같은 혁신이 필요하며, 오픈이노베이션도 혁신의 수용을 통해 가능하다”며 “디지털 혁신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기업으로의 변신을 촉진하고, 스타트업의 첨단기술·인재·비즈니스 모델을 흡수하는 M&A를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