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8/22(목) 12:15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미세먼지 배출저감기술 연구개발 지원 확대 필요

韓中 관련 특허출원 증가세…“대형 배출사업장, 신기술 도입 소극적” 

기사입력2019-08-07 15:00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장 등 사업장에 적용되는 배출저감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지원이 더욱 확대돼야하고, 환경선진국의 주요 특허기술을 벤치마킹하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는 방안이 제시됐다.

 

특허청이 7일 발표한 미세먼지 관련 특허동향 분석 및 주요 기술 분석’ 조사는 최근 미세먼지 문제를 기술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최근 20(1999~2018)간 한국,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서 공개된 미세먼지 관련 특허 9만여건을 분석해 특허동향 및 선진국 대응전략을 알아봤다.

 

그 결과, 미세먼지 전체 출원건수는 중국이 42266(46%)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본(18496, 20%), 한국(13697, 15%), 미국(11522, 12%), 유럽(6098, 7%) 순이었다.

 

우리나라와 중국은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면서 2013년 이후 출원량이 급증한 반면, 미국·유럽·일본은 1960년대 이전에 이미 심각한 대기오염 문제를 경험하면서 꾸준히 기술을 개발해 왔고, 최근에는 미세먼지 문제가 대부분 해결되면서 특허출원도 감소 또는 정체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출원기술 분야는 공장, 차량 등에서 미세먼지 배출을 저감하는 기술이 45%로 가장 많았고, 공기청정기 등 국민생활 보호기술이 31%, 측정·분석기술이 24%를 차지했다.

 

선진국의 경우 해외시장 확대 목적으로 배출저감기술(47%~58%)과 측정·분석기술(27%~37%) 분야의 출원 비중이 높은 반면, 우리나라는 미세먼지 문제의 심각성 및 공기청정기의 인기 때문에 국민생활 보호기술의 출원 비중(41%)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결과 주목할 점은 한국과 중국의 미세먼지 관련 특허출원이 증가하면서, 양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지속적으로 감소한다는 것이다최근 미세먼지 문제의 심각성으로 인해 한·중 양국은 대기오염물질 배출기준 강화와 함께 미세먼지 대응기술 연구개발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그 결과 특허출원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청 류동현 특허심사2국장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기술은 오래 전부터 특허출원돼 왔고 국내에서도 신기술 개발에 적극적이지만, 대형 배출사업장은 신기술 도입에 소극적인 경향이 있다, “정부가 신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는 시험장을 기존 또는 신규 배출사업장에 마련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면 기업의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사업화로도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허청은 이번 조사를 통해 지난 30년간의 주요국 특허출원 중에서 미세먼지 해결에 필수적인 핵심특허 기술을 찾아내고 국내에서 활용 가능성이 높은 275건을 선별해 오는 9일 발표회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