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9/16(월) 12:5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스타트업·TIPS

창업활성화, AC·VC 연계해 초기기업 지원해야

투자회수(exit) 환경 개선위해 M&A 제도혁신도 필수  

기사입력2019-09-04 18:48
케이런벤처스 권재중 대표는 창업기업 지원을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에 공공 펀드 기능을 추가, AC와 VC가 연동되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중기이코노미
창업 활성화를 위해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창조경제혁신센터의 기능에 창업투자자 역할을 추가해야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4일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국회의원과 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혁신성장을 위한 스타트업 창업성장 생태계 발전방안 세미나’에서 케이런벤처스 권재중 대표는 창조경제혁신센터에 공공펀드 기능을 추가해 “AC(창업기업 지원 조직)와 VC(벤처캐피털)가 연동되도록 해, 중소기업들이 빨리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대표는 “초기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서는 AC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AC들이 초기 창업기업에 직접 투자하는 자금규모가 작고 후속투자 역시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또 초기 창업기업을 위한 투자펀드를 직접 운영 중인 AC도 극히 일부이며, 규모가 작아 실효성이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2014년부터 운영을 시작 현재 19개가 설립된 창조경제혁신센터에 대해서는 “창조경제혁신센터의 AC 역량이 높다”며 “창조경제혁신센터가 투자재원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해, 초기 기업들이 빨리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인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창업 지원프로그램 많은데 “실효성 부족”=권재중 대표는 창업도약패키지 프로그램 등 창원 지원 프로그램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TIPS에 대해서는 “성과가 엄청나게 나고 있다”고 말했다. 

TIPS는 이스라엘식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의미한다. 기술아이템을 보유한 창업팀을 개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AC가 민간주도로 선발하고, 재원투자를 통해 창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권 대표는 그러나, “한국의 R&D 예산이 20조원인데, TIPS 예산이 1%에 불과”하다며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에 대한 R&D 배정”을 통해 “초기 기업들이 재정적인 지원을 충분히 받으면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재무상태가 취약한 초기 창업기업의 경우, 정부과제 참여와 투자유치에 제약이 따른다며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투자 회수 방안…M&A 활성화 제도 혁신=권 대표는 특히 투자 회수(exit) 환경을 개선해야 창업투자 활성화도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벤처투자자는 창업기업에 투자한 뒤, 회사가 성장하면 투자금을 회수하면서 수익을 내야한다. 그런데, 투자금 회수가 원활하지 않으니 자산 유동성이 원활하지 않고, 투자재원의 선순환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게 권 대표의 분석이다. 특히 한국은 미국 등 투자가 활성화된 나라들에 비해 자산의 유동성이 원활하지 않다며, 해법으로 M&A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선진국의 경우 50% 이상이 M&A를 통해 Exit(투자 회수)하는 반면 한국은 3%에 불과”한데다, IPO 가능성도 낮다보니 투자자의 투자회수 기회 자체가 마땅치 않다며, M&A를 활성화할 수 있는 제도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세컨더리 펀드를 과감하게 조성할 수 필요가 있다”고 했다. 세컨더리 펀드는 벤처캐피털이나 엔젤투자자가 보유한 창업기업 지분을 매입해 수익을 내는 펀드다. 초기 창업기업들이 성장하고 수익을 내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리게 마련이다. 벤처투자자들이 이같은 기업에 투자한 뒤 투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장시간을 기다려야 한다면, 다른 기업에 투자할 기회를 놓치게 될 뿐만 아니라, 투자회수 기간이 지나치게 길어짐에 따라 이익실현이 어려워지는 문제도 발생한다. 

이런 투자자들에게 투자금 회수의 기회를 주면 추가 투자가 이뤄져 창업기원 지원을 보다 확대할 수 있고, 투자자들도 수익성이 개선된다는 장점이 있다는 게 권 대표의 말이다. 

권 대표는 이와 함께 창업자에 대한 지원도 보다 확대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실패를 경험한 창업자에게 손쉬운 재도전 기회를 부여하고, 대학교수나 정부 연구기관의 연구원에게도 창업기회 부여를 보다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또 대기업의 사내벤처 제도에 긍정적인 측면이 많다며, 사내벤처 활성화도 주문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