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09/16(월) 12:5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삼바 회계사기 사건, 검찰은 “이재용 소환해야”

참여연대, 삼성바이오 회계사기와 삼성그룹 승계 연관성 강조 

기사입력2019-09-10 12:21

참여연대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은 항소심에서 징역 2년6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2월5일 오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오고 있다.<사진=뉴시스>
참여연대가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조작 의혹과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검찰수사를 촉구했다.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는 10일 “검찰이 조속히 이재용 부회장을 소환해 삼바 회계사기 사건에 대한 개입 정도를 명백히 확인하고 위법행위가 있다면, 이에 대해 엄중한 법적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지난 8월29일 대법원이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판결에서 “최소 비용으로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들인 삼성전자와 삼성생명에 대한 이재용의 지배권 강화라는 뚜렷한 목적을 갖고, 미래전략실을 중심으로 삼성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승계작업을 진행하였음을 알 수 있다”고 밝힌 점을 근거로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작업의 존재를 명확하게 인정했다”고 지적했다. 

 

또 삼바 회계조작 의혹에 대해 참여연대는 지금까지 “이재용 부회장 승계를 위해 (구)삼성물산-제일모직 간 합병을 전·후한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며, 대법원의 이번 판결은 참여연대의 주장을 다시 한번 확인해준 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검찰수사를 통해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삼바 관련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린 정황은 물론, 삼성그룹 차원의 조직적 증거인멸 행위가 드러났기 때문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수사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여연대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합병 전에는 2014년 10월경 콜옵션 부채를 평가하고도, 이를 고의로 누락함으로써 제일모직 가치를 부당하게 높여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이 성사되도록 하고 ▲합병 후에는 (구)삼성물산을 헐값으로 매입한 정황을 감추고, 제일모직의 부풀린 가치를 최대한 정당화하기 위해 삼바의 가치를 6조9000억원으로 평가하고 ▲이에 따라 장부에 반영해야 하는 콜옵션 부채 1조8000억원 때문에 삼바가 자본잠식에 처하게 될 것을 은폐하기 위해 고의로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판단을 변경한 것에 대해 “회계사기”라고 규정했다. 

 

또 “검찰수사 과정에서도 이재용 부회장이 2014년 삼성바이오에피스로부터 미국 나스닥 상장 추진과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일정 등을 전화로 보고 받은 것으로 드러났으며, 삼성이 검찰수사에 대비해 그룹차원에서 삼바 회계사건과 이재용 부회장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JY’, ‘승계’, ‘미전실’ 등 단어가 포함된 자료를 조직적으로 인멸한 정황도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삼바 회계사건을 둘러싼 모든 정황과 사실들이 단순 분식회계가 아닌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작업의 일환이었음을 가리키고 있다”며, 이것이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수사를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