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10/21(월) 02:1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코오롱 인보사…객관적 기관이 전수조사해야”

“코오롱·식약처 신뢰할 수 없어”…피해보상 특별법 제정도 제기 

기사입력2019-10-07 13:05
정의당 윤소하 의원,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법무법인 오킴스, 인보사 투여환자들이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코오롱과 식약처가 아닌 제3의 기관이 인보사 투여 환자 전체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윤소하 의원실>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 케이주 투여 환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코오롱과 식약처가 아닌 객관적인 기관이 나서서 시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7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법무법인 오킴스, 인보사 투여환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환자가 신뢰할 수 없는 코오롱과 식약처가 아닌 제3의 기관이나 보건복지부 소관 공공의료기관을 통해 전체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보사 투여 환자 902명을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오킴스의 엄태섭 변호사는, “코오롱은 환자들의 신체적 재산적 정신적 피해 모두를 즉시 배상해야할 뿐 아니라, 환자들에 대한 추적조사와 향후 부작용에 따른 치료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금을 마련해 추적조사기관에 즉시 제공할 것”을 촉구했다. 또 “국회는 위와 같은 코오롱과 정부의 조치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 필요한 처벌조항과 환자들에 대한 피해보상조치를 담은 특별법을 조속히 마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엄태섭 변호사는 식약처와 코오롱이 발표한 환자 추적조사 계획에 대해 “코오롱은 식약처에서 환자정보를 주지 않아 장기추적조사 계획을 세울 수 없다며 핑계를 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식약처는 현장에서 병원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환자들로부터 개인정보제공 동의를 구할 수 없다고 변명하기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식약처는 아직 환자들에게 연락조차 다 하지도 않았다. 사후안전관리대책으로 코오롱 측에 장기추적조사를 지시한 것 외에 도대체 무엇을 했는지 묻고 싶다”며, “환자들은 코오롱은 물론 식약처도 병원도 더 이상 믿을 수가 없다”고 강조하고, 제3의 기관이 객관적인 추적조사를 수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환자 86명에 대한 설문조사와 10명에 대한 심층인터뷰를 통한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조사대상 중 15.5%(13명)는 주사를 맞는 과정에서 동의서를 작성하지 않았다고 답했고, 66.3%(57명)는 설명과정에서 ‘연골 재생 효과’가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답했다. 또 26.7%의 환자(23명)가 부작용에 대한 설명을 듣지 못했거나, 거의 부작용이 없다는 설명만 들었다고 했다. 

이를 근거로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인보사 투입은 코오롱생명과학의 과대광고 및 병의원의 수익성 추구에서 발생했고, 허가약품의 과장광고 및 허가사항 외 무분별한 사용에 대한 대책도 필요함을 알려주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