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19/11/22(금) 19:3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2.5% 수수료율 카카오페이, 무늬만 제로페이”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제로페이와 수수료체계 일치 요구 

기사입력2019-11-07 18:17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7일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페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페이는 무늬만 제로페이일 뿐 실상은 자영업자의 고혈페이”라며 제로페이 참여 재고를 촉구했다. <사진=전국가맹점주협의회>

 

카카오페이가 제로페이 사업에 참여하는 것이 알려지면서, 카카오페이가 고율 수수료체계를 유지한 채 참여하는 것은 제로페이 도입목적과 배치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이하 전가협)7일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페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페이는 무늬만 제로페이일 뿐 실상은 자영업자의 고혈페이라며, 제로페이 참여를 재고할 것을 요구했다.

 

전가협은 카카오페이가 연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가맹점수수료가 무료인 소호결제를 운영하고 있지만, 프로모션은 신용카드 평균수수료율 1.5%보다 높은 2.5% 수수료의 일반결제에 집중하고 있다며, 카카오페이가 현재 수수료체계를 유지한 채 제로페이에 참여한다면 제로페이가 카카오페이 유료서비스 성장에만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이들은 자영업 위기 속에서 카드수수료 인하와 제로페이 도입으로 그나마 숨통이 트인 자영업자에게 카카오페이의 기존 수수료체계 유지는 새로운 족쇄로 다가온다며, 카카오페이가 제로페이와 수수료체계를 일치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중국비즈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