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4/06(월) 10:1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삼바 회계사기, 이재용 소환해야”

참여연대 “검찰의 엄정한 수사 마무리 당부” 

기사입력2019-12-10 11:21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된 삼성 임직원에 실형이 선고되자, 참여연대가 입장을 내고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에 대한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이재용 부회장의 소환을 촉구했다.   ©중기이코노미
삼성바이오로직스 내부문건을 은폐하는 등의 혐의로 기소된 삼성 임직원들이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선고받자, 참여연대가 입장문을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검찰소환을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입장문에서 “법원의 이러한 판결에 공감하며, 사건의 ‘본류’이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의 승계작업을 위해 (구)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주가조작 등에 이용돼, 한국 자본시장의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시킨 삼바 회계사기에 대한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 마무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은 9일 삼성바이오 회계부정의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부사장 1명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는 등 임직원 8명 전원에 대해 실형을 선고했다. 

 

검찰수사 결과, 금융감독원이 2018년 5월1일 삼성바이오의 회계처리 위반에 대한 결론을 내리자, 이후 삼성 수뇌부는 수십여대의 노트북과 서버 자체를 땅에 묻으며 증거인멸을 시도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입장문에서 “‘분식회계는 없었’으며, ‘오해를 살 불필요한 자료를 삭제하기 위함’이었다고 주장했으나, ‘오해’를 막자고 이렇게 대담하고 조직적인 그룹 차원의 범죄인멸 행각을 벌였을 리가 없다는 사실은 누가 봐도 자명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삼바 회계사기가 존재하지 않았다면 피고인들이 공장 바닥을 뜯고, 이재용 부회장의 관련성을 보여주는 ‘JY’나 ‘승계’ 등의 단어가 포함된 자료를 삭제하면서까지 절박하게 증거인멸 행위를 했으리라고 보기 어렵다”며 “검찰은 이번 판결의 피고인들이 인멸을 시도한 증거들이 구체적으로 무엇이었고, 삼성은 왜 그것을 인멸하고자 했는지를 철저히 밝힘으로써, 분식회계를 입증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도 오늘 재판의 결과가 반영돼야 한다”며, 검찰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수사를 통해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라는 사익 추구를 위해 삼성이 자행해온 불법과 편법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