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4/04(토) 00:0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라운지미국을 읽다

韓 ‘내손 안에’ vs 美 ‘in my pocket’

Clothing Metaphor⑥ pocket, bag, stocking 

기사입력2019-12-23 11:46
이창봉 객원 기자 (cblee@catholic.ac.kr) 다른기사보기
이창봉 교수(가톨릭대학교 영어영문학부)
이번 글에서는 주머니(pocket)와 가방(bag), 스타킹(stocking)과 관련된 표현을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남녀 패션(fahion)의 두드러진 차이 중 하나는, 남자가 주로 소지품을 주머니(pocket)에 넣어 다니는 반면 여자는 핸드백 속에 담아 다닌다는 것이다. 미국영어에는 ‘pocket’과 관련한 표현이 많다. 먼저 어떤 물건을 주머니 속에 가지고 다닌다는 표현, ‘have ~ in my pocket’의 뜻을 은유 확장해 잘 쓴다. 목적어가 사람일 경우에는 ‘to have someone under one's control or influence(누군가를 자기의 통제와 영향권 아래에 두다)’의 뜻을 나타낸다. 한국어에서 ‘~는 내 손 안에 있다’와 유사한 표현이다. 예를 들어 말을 잘 안 듣는 팀원이 골치라는 팀장의 걱정을 듣고, 내가 잘 통제하고 있다며 다음과 같은 말로 안심시킬 수 있다. 

Don’t worry. Jason will just do what I ask him to do. I’ve got him in my pocket.

이 표현은 정치나 사회 같은 큰 영역에서, 재력이나 권력을 이용해 사람을 장악하는 비윤리적인 통제 상태를 묘사하기 위해 널리 쓰인다. 한국사회에서 재벌 기업들(conglomerates)이 썩은 언론인들을 매수해, 자사에 유리한 쪽으로 보도 방향과 내용을 왜곡해 온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개탄스러운 이런 현실을 이 표현을 써 다음과 같이 묘사할 수 있다. 

It is no secret that conglomerates have many corrupt journalists in their pockets.

재벌 기업들(conglomerates)이 썩은 언론인들을 매수해, 자사에 유리한 쪽으로 보도 방향과 내용을 왜곡해 온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개탄스러운 이런 현실을 이 표현을 써 다음과 같이 묘사할 수 있다. It is no secret that conglomerates have many corrupt journalists in their pockets. <이미지=이미지투데이>
이 표현의 목적어로 어떤 게임이나 선거 등을 사용하면 확실히 이길 것이라는 확신을 표현한다. 요즘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 직전의 위기에 몰리면서, 다음 대통령 선거에서는 민주당 후보가 이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런 정치적 상황을 다음과 같이 표현할 수 있다. 

The Democratic candidate will have the next election in his or her pocket.

‘in one’s pocket’의 반대 표현은 ‘out of pocket’이다. 말 그대로 주머니 속에 돈을 꺼내 쓰는 상황을 묘사하며 형용사로 잘 쓰인다. 미국 일상영어에서 많이 사용되는 ‘out of pocket expense’ 표현은 반드시 익혀둬야 한다. 이 표현은 공무상출장 등을 갈 때 미리 지불된 교통비·숙박비 이외 현금으로 추가 지출한 비용을 가리킨다. 필자가 이 표현을 처음 듣고 익히게 된 때는, 유학시절 어느 학회에 논문을 발표하러 갔을 때다. 학과 행정비서(department secretary)가 학회 참가비용을 정산(reimburse)해 주는 과정을 설명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All of your traveling cost will be reimbursed, including out of pocket expenses such as your meal or snacks. Save every receipt.

‘deep pockets’이란 표현도 알아두면 유용하다. ‘주머니가 깊다’는 상황적 의미를 확대해 ‘abundant financial resources(풍족한 재정적 자원)’의 뜻을 나타낸다. 예를 들어 풍족한 재정능력으로 신상품 연구·개발 (new product R&D)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회사의 강점을 다음과 같이 설명할 수 있다.

The strength of this company is that it has been investing massively in new product R&D with its deep pockets.

소지품을 넣고 다니는 가방과 관련된 표현을 살펴본다. ‘in the bag’, 말 그대로 어떤 물건을 가방 속에 넣은 상태를 의미한다. 이 뜻이 은유 확대돼 ‘achieved or won almost as a certainty(거의 확실한 것처럼 성취하거나 이룬 것)’ 의미로 사용된다. 예를 들어 선거를 앞둔 어느 정당이 압도적인 지지율로 선거승리가 확실시됐는데, 돌발적인 스캔들로 형세가 돌변한 상황을 다음과 같이 표현할 수 있다. 

With the election all but in the bag, the scandal broke out and everything has changed since then.

남자들과 달리 소지품을 주로 가방 속에 넣고 다니는 여자들에게, 자신의 옷에 맞는 멋진 가방(bag)은 패션 코디네이션(fashion coordination)의 중요한 일부다. 그래선지 미국영어에서 ‘old bag’은 환유 확장돼 ‘a grumpy old woman(심술궂은 노파)’의 뜻으로 사용된다. 이 표현은 경멸적(derogatory) 느낌을 주는 속어(slang)이므로 주의해야 써야 한다. 예를 들어 직장 동료끼리 나이 많은 여자 상사의 흉을 볼 때, 젊었을 때는 풋풋하고 예뻤었는데 나이가 들면서 외모도 성격도 왜 그렇게 변했는지 모르겠다며,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

Look at that old bag. It’s hard to imagine that she once was so nice and pretty when she was young.
 
여성 패션의 가장 두드러진 미적 요소는 치마를 입고 드러내는 각선미에서 찾을 수 있다고 한다. 여성의 각선미를 돋보이게 하는 것이 스타킹(stocking)이다. 스타킹과 관련된 표현으로 많이 쓰는 두 개의 표현을 소개한다. 첫 번째가 ‘silk stocking’이다. 최고 양질의 실크로 만든 스타킹이라는 본래의 뜻이 확대돼 ‘a wealthy, aristocratic, or elegantly dressed person(부유하고 귀족적인 옷을 우아하게 입은 사람)’을 뜻한다. 연어(collocation) 표현으로 ‘silk stocking district’는, 도시에서 가장 부유한 상류층이 사는 지역이라는 뜻으로 널리 쓴다. 예를 들어 뉴욕시에서 상류층이 많이 사는 곳을 다음과 같이 묘사할 수 있다.

The upper east side of Manhattan is the silk stocking district in the city.

두 번째가 ‘bluestocking’이다. 이 표현은 18세기 런던에서 남자들에 비해 교육의 기회가 적었던 여자들이 편한 복장으로 클럽에서 문학작품을 읽고 공부하던 문화와 관련됐다고 전한다. 당시 독서클럽에 참석했던 여자들을 주로 청색 스타킹을 착용했는데, 그런 이유로 현대 영어에서 ‘bluestocking’은 ‘a scholarly, literary, or cultured woman(학구적이고 교양있는 문학 여성)’을 뜻한다. 흥미로운 사실은 현대 영어에서도 배우고 지적인 여성을 폄하할 때, 이 표현을 사용한다는 점이다. 여성의 지적인 활동을 낮잡아봤던 당시 남성의 태도에서 비롯된 용어이기에, 그렇게 활용된다는 생각이다. 예를 들어 외모가 매력적이기보다는 공부에만 열중하는 여자에 대해, 못난 남자가 다음과 같이 부정적인 시선으로 말하곤 한다.

She is a bluestocking who is much more interested in books than men. (중기이코노미 객원=가톨릭대학교 영어영문학부 이창봉 교수)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