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0/01(목) 20:06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부장 5천, 과장 2천만원…사조산업 직원 강매

“사원판매 행위에 해당, 위법” 공정위, 과징금 14억7900만원 부과 

기사입력2020-01-22 13:08

사조산업이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설과 추석 명절에 사조그룹 소속 전체 임직원들에게 계열회사의 명절선물세트를 구입·판매하도록 강제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4억790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공정거래위원회가 22일 밝혔다. 


공정위 조사에 따르면, 2018년 추석 당시 사조 계열사 중 A사 대표이사 1억2000만원, B사 부장 5000만원, C사 부장 3000만원, C사 과장 2000만원 등의 목표금액을 할당받았다. 사조그룹은 2012년부터 매년 명절 사원판매용 선물세트를 별도로 출시했고, 사원판매를 별도의 유통경로로 분리해 실적을 분석·관리하고 다음해 사업계획에 반영했다.

목표금액도 설정했다. 2013년 설날과 추석 당시 각각 100억원과 130억원이었다가 점차 증가해, 2018년 설과 추석에는 각각 180억원과 210억원까지 올랐다. 이 목표금액은 대부분 달성됐다. 2012년 추석부터 2018년 추석까지 총 13회 중 9회는 100% 이상 목표를 달성했고, 나머지 4회도 목표달성률이 90% 이상이었다.

사조산업㈜이 설과 추석 명절에 사조그룹 소속 전체 임직원들에게 계열회사의 명절선물세트를 구입·판매하도록 강제한 행위에 대해 공정위는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을 부과했다. 사진은 2018년 추석 선물세트 카탈로그. <사진=뉴시스>

 

목표금액은 사조산업이 계열회사별로 할당하고, 계열회사들은 사업부 등에 재할당하도록 지시했다. 또 일별 실적을 보고받아 집계, 그룹웨어에 공지해 계열회사별 실적을 체계적·주기적으로 관리·비교·점검했다. 공문과 사장단 회의 등 공식적인 방법을 통해 지속적으로 임직원들에게 목표달성을 지시하고, 실적부진 계열회사에 대한 불이익을 언급하는 회장 명의의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공정위는 “사조산업의 일련의 행위는 자기 또는 계열회사 임직원들로 하여금 자기 또는 계열회사의 상품을 구입·판매하도록 강제한 것으로 공정거래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사원판매 행위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또 “매년 사원판매용 명절선물세트를 별도를 출시하여 회장 직속의 경영관리실 주도하에 사원판매를 실시함에 따라 임직원들이 느끼는 심리적 부담감이 상당했다”며, “매일 체계적인 실적집계 및 달성률 공지, 판매부진 시 회장 명의공문으로 징계 시사 등은 임직원들에 대한 강제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후 명절기간 동안 집중되는 부당한 사원판매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설과 추석 명절 전후로 명절선물 관련 부당한 사원판매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접수된 사건은 임직원들의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학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 빌딩이야기
  • 노동법
  • 스마트공장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