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4/06(월) 00:0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창업 실패한 기업인에게 최대 1억원 지원한다

일반형 사업화 자금은 6천만원…‘재도전 성공패키지’ 참여자 모집 

기사입력2020-01-29 18:15

창업에 실패한 경험이 있는 기업인이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재도전 성공패키지 사업이 시작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0년도 재도전 성공패키지 사업에 참여할 재창업자를 30일부터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재도전 성공패키지는 예비 재창업자 또는 재창업 3년 이내 기업을 대상으로 약 8개월의 협약기간 동안 실패원인 분석 등 재창업 교육, 전문가 멘토링, 사무공간, 사업화 자금 등을 일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이 사업을 통해 641명이 실패를 딛고 재창업에 성공했다. 특히 2018년에 도입한 민간투자연계형을 통해 지원받은 5개사의 경우 매출 77억원, 고용 98명, 투자유치 30억원 등 높은 성과를 보였다.

올해 재도전 성공패키지 지원규모는 총 286명 안팎이다. 이번 모집에서는 일반형 패키지 사업에 참여할 270명을 우선 모집하고, 3월 중 민간투자연계형 패키지 사업에 참여할 16명을 별도 모집할 계획이다.

일반형은 지역별 주관기관에서 재창업자를 모집·선발하고, 정부가 사업화 자금 최대 6000만원을 지원한다. 민간투자연계형은 민간투자사가 유망 재창업기업을 선발해 투자하면, 정부가 사업화 자금을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정부는 2019년 7명이었던 민간투자연계형 지원 규모를 올해 16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성과가 우수한 재창업 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IR, 마케팅 등 후속 지원을 크게 확대한다.

우선, 재창업 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한 프로그램이 새롭게 추진된다. 그동안 현장에서 재창업 기업이 민간 투자자를 만날 기회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재도전 IR대회를 개최해, 재창업 기업과 투자자의 네트워킹,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재도전 성공패키지 사업에 참여해 매출·고용 등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기업에 대해서는 후속자금을 지원하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의 연계를 통해 재창업자금 신청 시 심사기간을 단축하고, 가점도 부여한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재창업 기업인의 경험과 역량은 우리 사회의 자산”이라며 “과거의 실패가 성공적인 재창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재도전 기반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K-스타트업, 재도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재창업자는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