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7/14(화) 18:45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정책법률

신종 코로나 피해기업 1조9000억원 자금 지원

경제관계장관회의, 신규자금·만기연장 등 금융부문 총력 

기사입력2020-02-07 16:14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을 대상으로 신규자금 1조9000억원을 공급한다.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결과,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의 금융애로 완화와 원활한 자금조달을 위해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약 1조9000억원의 자금을 신규로 공급하기로 했다.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기업이며, 업종에 제한은 없다.

바이러스 여파로 매출이 급격히 감소되거나, 중국기업과 거래기업으로 영업에 차질이 발생하는 등 피해사실을 바탕으로 각 정책금융기관이 지원대상 여부 등을 심사할 계획이다.

대출의 경우 금리를 우대하고, 보증의 경우 보증료율을 감면해 자금을 지원한다.

또, 기존 산·기은, 수은, 신·기보, 중진공의 대출과 보증은 만기가 1년 연장되고 원금의 상환도 1년 유예된다. 지원대상은 정책금융기관의 대출과 보증을 사용 중이며 6개월 이내 만기가 도래하는 피해 중소·중견·소상공인 중 연장을 신청하는 경우다.

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가천대 길병원에서 통제요원들이 고글과 고성능 N95 마스크를 착용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내원객들의 감염국가 방문 이력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중국 후베이성 지역 봉쇄로 매입대금 결제와 물품 인도 등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도 이뤄진다. 산은과 기은 및 수은은 수출기업에 대해 매입외환 입금이 지연되는 경우 발생하는 가산금리를 감면해주고, 부도등록을 1개월 유예할 예정이다.

수입기업에 대해서도 수입신용장의 만기를 최장 1년 연장한다.

전통시장 상인회 소속 사업자의 경우에는 상인회를 통해 서민금융진흥원이 제공하는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기초지자체의 추천을 받아 서민금융진흥원과 지원사업 약정을 체결한 전국 318개 전통시장의 영세상인이 대상이다. 1인당 1000만원 한도로 최장 2년간 연 4.5%이내의 금리가 적용된다.

이 밖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2%의 고정금리로 업체당 최대 7000만원으로 자금을 새롭게 지원하고, 지역 신용보증재단은 음식·숙박업 등 피해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7000만원 한도에서 특례보증을 신규로 제공한다.

기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해 기업당 최대 1억원을 최장 8년간 최저 1.5%의 낮은 금리로 대출하는 초저금리 대출을 공급한다.

금융지원 안내를 위해 금융감독원의 중소기업 금융애로 상담센터에 전담창구을 마련하고, 산은과 기은 등 정책금융기관의 지점에도 피해기업 상담창구를 마련해 피해내용과 지원절차에 대해 안내한다.

피해기업에 대한 상담과 정책금융기관의 신규자금 지원은 즉시 시행된다.

정부는 “피해기업에 대한 경영실태 등을 파악하고, 해당되는 경우 바로 정책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 빌딩이야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