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4/06(월) 20:5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정책법률

“마스크 공적 판매처에 편의점·마트 포함해야”

편의성·접근성 높고, 행정력 절감…27일부터 매일 500만장 추가 공급 

기사입력2020-02-27 12:03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수급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는 ‘마스크 수급안정 추가조치’를 통해 지역별로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500만장의 마스크를 추가로 공급한다.  


매일 추가로 공급되는 500만장 가운데 의료기관 및 대구의사회에 50만장과, 대구·경북 지역에 100만장을 우선 공급한다. 나머지 350만장은 약국·우체국·농협·공영홈쇼핑을 통해 판매한다. 


이와 관련 27일 한국편의점네트워크(한편넷)은 일반시민의 접근성이 높은 편의점과 슈퍼마켓에도 공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편의점과 마트를 공적판매처로 지정하면 보다 많은 국민들이 공적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고, 구매자를 분산시켜 바이러스 전파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농협·우체국의 공공행정력을 절감해, 예방과 방제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여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도 덧붙였다. 


한편넷 이호준 사무총장은 중기이코노미와의 통화에서 “일주일에 한두번 10~20매의 마스크가 편의점에 공급되는데, 이마저도 잘 안 이뤄진다”며 “마스크를 찾는 사람은 많지만 물품이 없어 예약하고 돌아가는 사람도 많다. 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편의점과 마트가 공적판매에 동참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5일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 개정안’을 시행을 통해 마스크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판매처(500만장)에 출고하도록 의무화했다. 수출도 생산업자만 할 수 있으며, 수출물량 또한 생산량의 10% 이내로 제한된다. 이번 조정조치 개정안에 따라  마스크·손소독제 생산·판매업자는 생산량과 판매량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해야 한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