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4/06(월) 20:57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P2P대출 연체율 급증, 소비자 경보 발령

연체율 15% 초과…P2P투자 신중해야  

기사입력2020-03-23 12:47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지난해 제정된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온투법)’, 8월 시행을 앞두고 P2P대출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 P2P대출 연체율이 15%를 초과해 계속 상승하고 있어, 금융당국이 투자에 유의하라는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P2P대출 잔액은 18일 현재 2조3000억원으로 2017년 8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30일 이상 연체율은 15.8%로, 지난해 말 11.4% 대비 4.4%p 큰 폭으로 상승했다.

 

2017년 말 183개였던 P2P업체는 18일 기준 242개로 증가했으며, 누적대출액은 18일 기준 9조6032억원이다.

금융당국은 원금보장상품이 아닌 P2P대출의 경우, 투자결과는 모두 투자자에게 귀속되므로 P2P업체 선정시 금융위 등록업체인지 여부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또, 과도한 투자이벤트 실시 업체는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 부동산대출 투자시에는 담보물건·채권순위·담보권 행사방식 등 투자조건을 상세히 살펴보고, 필요시 업체에 자료를 요구하거나 현장을 방문하는 등 꼼꼼히 확인해야한다.

 

이와함께 고수익을 제공하는 P2P대출 투자는 일반적으로 고위험 상품이기 때문에 소액으로 분산투자해 만기 미상환 위험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이외 P2P협회 등의 재무공시자료 및 인터넷카페 등에서 업체의 평판정보를 확인하는 것 또한 필수다. 

 

금융당국은 온투법 시행에 맞춰 P2P대출 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고 정보의 비대칭성을 해소하기 위해, P2P업체들이 ‘P2P대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P2P업체의 불건전 영업행위나 사기·횡령 사고 등에 대해서는 현장검사를 적극 실시해 수사기관 통보 등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프랜차이즈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세금이야기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블록체인
  • 신경제
  • 다른 세상
  • 상가법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상생법률
  • 정치경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