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1/27(금) 11:1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정책법률

저신용 회사채 매입해 기업 유동성 지원한다

10조원 규모로 매입기구 SPV 출범 예정…우선 6개월간 한시 운영 

기사입력2020-05-20 16:30

회사채 매입 전담기구인 SPV는 1차적으로 10조원 규모로 출범할 계획이다.<자료=기획재정부>

 

정부가 회사채 매입을 통한 기업 유동성 지원에 나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그동안 채권시장안정펀드 설립, P-CBO 지원 등 시장안정화 대책에도 불구하고 일시적으로 신용도가 낮아져 금융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저신용 회사채·CP 매입”을 통해 기업 유동성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채 매입을 전담할 기구인 SPV는 1차적으로 10조원 규모로 출범할 계획이다. 산업은행이 1조원 출자와 1조원 후순위 대출을 하고, 한국은행이 8조원 선순위 대출을 해 자금을 마련한다.

매입하는 회사채는 우량 및 A등급을 중심으로 하되, BBB등급 이하 회사채·CP·단기사채도 포함할 계획이다. BB등급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신용등급이 투자등급에서 투기등급으로 하락한 경우로 한정한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결과 브리핑에 참석,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CP 매입기구(SPV) 설립과 관련해 설명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구체적인 매입대상에 대해서는 향후 운영위원회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단 이자보상비율이 2년 연속 100% 이하인 기업은 매입대상에서 제외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일시적으로 자금조달에 애로를 겪는 기업 지원이라는 목적을 고려한 제한 조치다.

만기는 3년 이내인 회사채를 대상으로 한다. 위기시 한시적으로 유동성을 공급한다는 목적을 위해서다.

SPV의 전체 지원액에서 동일기업에 대한 지원액은 2%, 기업군에 대해서는 3% 이내로 제한한다. 특정기업 지원이 아닌 금융시장 안정화라는 설립 목적을 고려해, 개별기업에 대한 매입 한도 제한을 부과하는 것이다.

매입금리는 신용등급별로 차등화해 시장금리에 일부 가산 수수료를 추가한 형태로 운용한다.

SPV는 금융시장 안정시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6개월간 운영 후, 시장안정 여부를 재판단할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6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후 시장안정 여부를 감안하여 연장 여부를 판단할 것이며, 반대로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고려해 필요시 20조원까지 규모 확대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