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08/10(월) 00:01 편집

주요메뉴

중기비즈니스지원단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지금 중기에선

서울 30인 미만 사업장 대상 무료 노무컨설팅

서울시 마을노무사…10인 이상 사업장 대상 취업규칙 작성도 지원 

기사입력2020-07-29 17:24
서울시가 30인 미만 사업장을 대상으로 노무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한다. <이미지=이미지투데이>
서울시가 30인 미만 사업장을 대상으로 노무관련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하는 ‘마을노무사’ 사업의 하반기 일정을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부터는 10인 이상 사업장에 ‘취업규칙’ 작성도 지원한다.

마을노무사 사업은 사업주에게 노동관계법과 인력관리에 꼭 필요한 내용을 제공해 노무관리 어려움을 덜어주고, 이를 통해서 노동자들의 노동권리를 보호하고 근로조건을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2016년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운영을 시작했으며, 현재 140여명의 현직 노무사가 활동 중이다.

컨설팅은 마을노무사가 해당 사업장을 2주간 총 2회 직접 방문하는 방식이다. 첫 방문에서 임금관리, 근로·휴게시간, 휴일운영 등 해당 사업장의 노무관리 현황과 문제점을 꼼꼼하게 파악해 맞춤형 개선책을 마련한다. 이후 두 번째 방문에서는 근로계약서, 임금대장 등 직원관리 필수서류를 제공하고 노무관리 개선방안을 안내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10인 이상 노동자를 고용한 사업장에 취업규칙 작성도 지원한다. 취업규칙이란 근로계약에 적용되는 임금이나 근로일자, 근로시간 등 근로조건과 복무규율을 사용자가 체계적이고 구체적으로 명시해 놓은 규정이다.

근로기준법에 따라 10인 이상 사업장은 취업규칙을 작성해 고용노동부에 신고해야 하며, 위반시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컨설팅 종료 후에도 담당자가 사업장에 전화나 이메일 등을 통해 컨설팅 이행 여부를 점검한다.

서울시는 마을노무사 시작 첫해인 2016년 4인 미만 노동자 고용 사업장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진행했다. 지난해부터 30인 미만으로 조건을 완화해 제조업, 건설업 등 취약계층 노동자가 많은 다양한 분야의 사업장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마을노무사 무료 노무컨설팅을 받고자하는 사업주는 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구비해 ▲서울시 노동정책담당관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 ▲서울신용보증재단 각 지점으로 신청하면 된다.

장영민 서울시 노동정책담당관은 “사업주가 노동법을 몰라 법을 위반하거나 노동자가 회사의 관리미숙으로 권리를 침해당하지 않도록 서울시 마을노무사 제도를 적극 활용하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업주와 노동자가 상생할 수 있는 발판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이웃사람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easy부동산
  • 신경제
  • 다른 세상
  • 정치경제
  • 번지는 행복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 빌딩이야기
  • 노동법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