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0/30(금) 12:33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기업과 예술아트 콜라보레이션

잔디밭 공격…도시환경에 이의 제기하는 도발

프리츠 헤이그…식용 부동산 프로젝트㊤ 

기사입력2020-10-11 00:00
안진국 객원 기자 (critic.levahn@gmail.com) 다른기사보기

안진국 미술비평가(‘비평의 조건’ 저자)
어느 날 평화롭고 여유로워 보이는 집 앞 잔디밭이 공격당한다. 잘 깎여있는 잔디밭에 갑자기 옥수수, 양상추, 피망, 감자, 콩 등이 자라기 시작했다. 바로 앞은 높은 건물이 자리 잡고 있는 곳이다. 도심의 콘크리트 사이로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잔디밭이 어느 순간 농경지로 변했다.

 

어떤 한 도시에서만 이런 일이 생긴 것이 아니다. 뉴욕 맨해튼, 영국 런던에도, 이탈리아 로마, 터키 이스탄불, 헝가리 부다페스트, 이스라엘 홀론, 덴마크 오를후스, 스웨덴 우플란스베스뷔 등등 적어도 16개가 넘는 도시의 집 앞 잔디밭이 파헤쳐졌다. 왜 갑자기 이런 일이 생긴 걸까?

 

집 앞 잔디밭 공격=열정적인 사회참여 예술가 프리츠 헤이그(Fritz Haeg, 1969~)2010식용 부동산:앞에 있는 잔디밭 공격(Edible Estates:Attack on the Front Lawn)’이라는 책을 출간했다. 그리고 2014년에 3번째 개정판을 냈다.

 

헤이그가 말하는 식용 부동산’(Edible Estates)은 쉽게 말해서 먹을 수 있는 토지, 우리나라의 도시 텃밭 가꾸기와 비슷한 프로젝트다.

 

그는 중산층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미국 주택 현관 앞 푸른 잔디 마당이 보기에만 좋을 뿐 그리 생산적이지 않다고 봤고, 이것을 바꾸면 도시 생활자들이 지닌 환경이나 삶에 대한 인식이 바뀔 것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2005년 미국의 독립기념일에 미국의 지리적 중심지인 캔자스주 실리나에서 첫 번째 식용 부동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헤이그는 단순히 잔디밭을 텃밭으로 바꾸는 일에만 머물러 있지는 않았다. 그는 변하는 모습을 사진과 비디오, 글로 기록하고, 이것은 인쇄물로 남기거나 전시회를 여는 등 아카이브 및 전시 프로젝트로 확장했다. 이 식용 부동산 프로젝트 활동은 프리츠 헤이그 홈페이지(www.fritzhaeg.com)에 기록되고 있는데, 2014년까지 세계 각지의 총 16개의 잔디밭이 식용 부동산으로 바뀐 것을 알 수 있다.

 

그는 이 자료들을 모으고, 유명한 정원 예술가의 에세이를 곁들여 책을 출판했는데, 그 책이 바로 식용 부동산:앞에 있는 잔디밭 공격이다.

 

프리츠 헤이그, ‘식용 부동산’ 4번째, 2007, 영국 런던.<출처=www.tate.org.uk>

 

이 프로젝트는 2007년 런던의 테이트 모던 미술관에 초청돼, 런던의 브룩우드 하우스 에스테이트 외곽 잔디밭을 채소밭으로 완전히 바꾸기도 했다.

 

헤이그는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잔디밭을 식용 부동산으로 바꾸고 있다. 하지만 바꾸고 싶다고 모두가 식용 부동산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나라의 정부에서 하는 도시농업’, 일명 도시 텃밭 가꾸기운동과 차이 나는 부분이다. 어찌 보면 헤이그의 활동도 일종의 도시농업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 근원적인 방향성은 본질적으로 다르다.

 

우리나라에서는 2004년부터 ()전국귀농운동본부 도시농업위원회(2012년 텃밭보급소로 독립)의 도시농부학교와 상자텃밭 보급행사로 도시농업운동을 시작했다. 헤이그가 2005년에 시작한 것보다 1년이나 빨리 시작한 것이다. 그리고 현재도 꾸준히 베란다텃밭, 옥상텃밭, 학교텃밭, 재활용텃밭상자 등 도시에 남아 있는 자투리공간을 활용한 도시농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국가적 도시농업은 일반적으로 일종의 색다른 여가활동으로 치유농업의 일환이다.

 

하지만 헤이그의 식용 부동산 프로젝트는 도시농업과 근본적으로 다른 생각에서 시작됐다. 이런 그의 생각은 식용 부동산 프로젝트에 관해 쓴 다음과 같은 글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우리의 꿈은 개발되고 있는 주택 단지나 마을의 앞에 있는 잔디밭에 불법으로 채소를 심어 그 혐의로 체포되는 것이다.” 그의 식용 부동산 프로젝트는 치유를 위해 자투리 공간을 활용하는 도시농업이 아니라, 도시환경에 이의를 제기하고 문제를 인식하도록 부추기는 도발적인 행동이다. 그는 이러한 의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식용 부동산의 위치나 관리자의 역할을 명확하게 제시하고, 이것이 충족되지 않으면 이 프로젝트에 받아들이지 않는다.

 

식용 부동산을 하기 위해서는 우선 일반 차량이나 보행자가 많아서 거리에서 매우 눈에 띄는 곳이어야 한다. 더불어 그곳 주변에 상징적인 배경이 있어야 한다. ‘상징적인 배경에 관해서 헤이그가 자세히 말하고 있지는 않지만, 전체적인 글의 맥락으로 보면, 도시를 상징하는 고층 건물이나 상가, 교통량이 많은 도로 등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다.

 

그는 식용 부동산 소유자의 자격 조건도 달고 있는데, 그 조건은 프로젝트에 열광하는 열성적이고 박식한 정원 가꾸는 사람”, “앞마당 정원 가꾸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사람”, “식용 부동산을 그대로 무기한 지속하는 것을 약속할 수 있는 사람이다. 식용 부동산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이렇게 제시된 위치와 자격 조건을 갖추어야만 가능하다. (중기이코노미 객원=안진국 미술비평가)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