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2/02(수) 14:43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경영정보특허변리

대·중소기업 공동연구 특허출원시 수수료 50%↓

특허청, 특허료 등의 징수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기사입력2020-10-28 16:26
대기업, 중견기업, 공공연구기관 등이 중소기업과 공동 연구한 R&D결과물을 같이 출원하면 출원료와 심사청구료뿐만 아니라 설정등록료까지 50% 감면받을 수 있게 된다.<이미지=이미지투데이>
중소기업과 공동 연구한 결과물을 특허출원하면, 수수료 50%를 감면해주는 방안이 시행된다. 

특허청은 이같은 내용의 ‘특허료 등의 징수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28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대기업·중견기업·공공연구기관 등이 중소기업과 공동 연구한 R&D결과물을 같이 출원하면, 출원료·심사청구료뿐만 아니라 설정등록료까지 50% 감면받을 수 있다. 연구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연구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책 일환이다. 

또한, 보다 간편하고 빠르게 출원할 수 있도록 PDF나 HWP 등 상용소프트웨어로 작성한 논문 등의 연구결과물을 임시명세서로 전자출원할 때, 납부하는 출원료를 특허청소프트웨어를 이용한 정규의 전자출원과 동일한 수준으로 낮춘다.

임시명세서를 1년 2개월 이내에 규정된 특허명세서 서식으로 보정하는 보정서를 전자파일로 제출하면, 기존 4000원의 보정료를 납부하면 되지만, 서면으로 제출하는 경우에는 서류 전자화에 소요되는 실비에 상당하는 보정료를 일부 상향 조정한다.

개정안에서는 추가로 국제협력조약(PCT) 제도에 따른 국제조사와 국제예비심사에 적용된 수수료 미비점을 보완했다. 최근 해외기업이 복수의 발명을 하나의 국제출원서에 기재해 출원하는 경우 부담하는 추가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점을 악용함에 따라, 발명의 단일성 요건을 위배한 경우에 부과하는 추가수수료를 해외 특허청과 같은 수준으로 부과한다.

특허청 현성훈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이번 개정안은 특허업계의 요구를 반영해 우리기업의 특허창출을 지원하고 불합리한 수수료 체계를 개선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기업의 특허경쟁력 제고를 위해 특허수수료 부담을 지속적으로 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은 10월29일부터 12월8일까지 입법예고 기간과 관계 부처 협의 및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