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0/12/02(수) 14:43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개성공단 가동 중단으로 입주기업 삼중고

경기도-개성공단 협동조합 임진각서에서 간담회 

기사입력2020-11-19 18:46

경기도청·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경기도주식회사 등은 19일 임진각 평화부시장 직무실에서 개성공단 재개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와 경기도주식회사는 19일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임진각 평화누리 내 평화부지사 집무실에서 개성공단협동조합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남북정상의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하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파주 임진각에 평화부지사 현장 집무실을 설치·운영 중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개성공단 가동중단으로 매출 급락, 부채 증가, 신용등급 하락 등 삼중고를 겪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고충을 청취하고, 개성공단 재개에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참석자들을 특히 현실에 맞는 필수 고용유지 인원축소 및 업종변경 제한 완화와 기존 개성공단 지원사업 관련 예산 증대, 파주 통일동산 인근 개성공단 복합물류단지 조성 추진 등을 요구했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개성공단 재개는 경색된 남북관계에 새로운 길을 열기 위한 필수적인 사항”이라며 “경기도는 이를 위해 유관 기관·부서와 협의해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희건 개성공단협동조합 이사장은 “4년 넘도록 지속된 개성공단 폐쇄로 현재 입주기업들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남북 공동번영과 평화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하루빨리 정상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개성공단은 2012년 북측 노동자가 5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큰 규모로 운영됐지만, 2016년 2월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가동이 중단됐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개성공단 기업들을 위해 ‘개성공단 입주기업 판로지원 사업’을 추진, 온라인 채널 입점, 마케팅 지원 및 홍보 등을 지원하고 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현대미술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