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01/16(토)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상생파트너대기업·공기업

“이재용·삼성, 피해자에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민주노총, “불법 자행한 임직원 징계”와 재판부의 엄중 처벌 촉구 

기사입력2021-01-14 16:20

민주노총이 삼성그룹과 이재용 부회장에게 피해자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책 강구를 촉구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30일 국정농단 관련 파기환송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이재용 부회장. <사진=뉴시스>

 

오는 18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을 앞두고, 민주노총이 14일 논평을 통해 “삼성그룹과 이재용 부회장은 진정으로 사과하고 반성한다면 그동안 삼성그룹의 불법적 행위로 인해 직접적으로 피해를 본 노동자들에게 먼저 진심 어린 사과와 그에 합당한 배상과 불법을 자행한 임직원들의 징계와 함께 재발 방지대책을 강구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한 기업인의 불법적 재산상속을 위해 부정한 정권과 결탁하여 막대한 세금을 탈루하고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 개인의 자산을 불리는 행위는 어떠한 변명과 눈속임으로도 용납되거나 묵인되어서는 절대 안 되는 일”이라며 재판부에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아울러, 삼성그룹이 사과와 재발 방지대책을 강구해야만 “그룹총수 1인을 위한 기업이 아닌 모든 사람에게 인정받는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금속노조 역시 논평을 통해 “재판부가 재벌총수의 부재가 경영에 미칠 악영향 운운하며 이재용에게 탈출구를 열어주려 한다면 세상의 비웃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속노조는 “감염병 대유행(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위기라는 전망 속에서도 이익을 내는 삼성그룹에 재벌총수의 부정과 불법이라는 ‘오너리스크’만한 위험요소가 또 있는가”라며, “이재용의 범죄에 대한 정당한 판결이 정경유착의 악순환을 끊고 국민경제를 건강하게 만들며, 재벌의 폐해를 개혁하는 결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알쓸신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뒷담화
  • 시민경제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가맹거래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민생희망
  • 지적재산권
  • 개인회생
  • 공동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