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09/27(월)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 불법 판매·사기 조심

운영업체 소극적으로 대응해 사용자 우려·불만 많아 

기사입력2021-09-09 13:47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온라인 중고거래 플랫폼도 급속하게 성장했다. 그와함께 이용자의 우려와 불편사항을 담은 민원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가 민원분석시스템을 통해 2018년 5월부터 3년간 중고거래 민원을 분석한 결과를 9일 발표했는데, 최근 3년 중고거래 관련 민원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3년간 총 14356건에 이른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소비가 증가한 지난해에는 75.2% 급증했다.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민원 신청인은 주로 20(43.9%), 30(33.0%)다. 모바일 앱 사용에 익숙하고 중고거래 경험이 많은 20~30대가 실제 민원을 제기했다.

 

중고거래와 관련된 주요 민원 사례 중에는 의약품과 군용품 등 다양한 거래금지 물품의 불법 판매행위에 대해 신고하고 조치를 요구하는 내용이 있었다.

 

또 중고물품 판매자가 물건값을 받은 후 구매자에게 물품을 보내지 않고 연락 두절되거나, 도난당한 물건이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판매되는 등 억울한 상황을 호소하는 민원도 많았다.

 

판매자가 구매자로 인해 사기행위에 이용되는 등 피해를 입은 사례도 있었다. 문화상품권을 판매한 A에게 구매자 B는 다른 사람 C에게 문화상품권을 판다고 속여 돈을 A에게 이체하게 하고 자신은 물건만 챙기는 사기였다.

 

이처럼 중고거래 플랫폼을 이용하며 불편이 지속되고, 사기도 발생하고 있음에도 중고거래 플랫폼 운영업체가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이에 대한 우려와 불만도 많았다.

 

국민권익위는 중고거래 금지 행위에 대한 안내 강화 중고거래 분쟁 조정을 위한 전담창구 마련 온라인 중고상품 직거래 사기에 대한 처벌 강화 주기적 플랫폼 모니터링 및 자발적 공익신고 유도 등 개선 필요사항을 경찰청,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국민권익위 양종삼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중고거래가 더욱 활발해지면서 관련 민원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관계기관은 국민들의 요청을 잘 살펴보고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앞으로도 민원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사회 현안에 적극 대응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