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10/22(금)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경제일반

의약품 해외직구·구매대행 적발 2년 새 700배 ↑

적발품목 중 스테로이드, 임신중절유도제, 탈모치료제 많아 

기사입력2021-10-08 13:31

<그래픽=채민선 기자>   ©중기이코노미

 

부작용, 오남용 우려가 있는 의약품의 온라인 해외직구 및 유통이 2년새 700배 급증, 국민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관세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식약처 사이버조사단이 적발한 온라인을 통한 의약품 해외직구와 구매대행 위반 사례는 지난해 27629건으로 201840건에 비해 691배 급증했다.

 

최근 3년간 의약품의 온라인 해외직구, 구매대행 적발 품목 중 스테로이드가 6581(39.2%)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임신중절유도제 5833(34.7%), 탈모치료제 3827(22.8%), 체중조절 관련 의약품 568(3.4%) 순이었다.

 

의약품은 품목허가 또는 품목신고 유효기한등 엄격히 관리되고 있다. 그런데 해외직구를 통해 온라인에 유통되는 의약품 및 유사의약품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식약처는 약사관계 법령에서는 해외직구를 허용하고 있지 않다’, ‘해외직구 의약품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내역은 없다라며, 소극적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신 의원은 지적했다.

 

신현영 의원은 해외직구를 통해 온라인 유통되는 제품 중에는 부작용, 오남용 우려가 있는 스테로이드도 포함되어 있다며, 국민건강 안전 측면에서의 의약품 온라인 불법유통에 대한 적극적인 적발과 조치와 함께 판매전 사전 관리체계, 점검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채민선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