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10/22(금) 00:01 편집

주요메뉴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산업뉴스

여행업계 디지털 전환·유통플랫폼 사업화 지원

문체부, 여행업 단계적 일상 회복 대비 

기사입력2021-10-13 17:02
문화체육관광부가 그동안 코로나 확산으로 움츠러들었던 여행업계의 회복을 지원하고, 단계적 일상 회복 대비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문체부는 이를 위해 2021년 본예산과 1, 2차 추경을 통해 확보한 286억원을 투입해 다양한 지원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먼저, 코로나19 계기로 여행사의 사업환경을 디지털로 전환하고 종사자들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사업을 이어간다. 코로나 이후 시대에는 비대면과 디지털화가 더욱 확대되고 일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여행사 총 220개사를 선정해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사업은 지난 8월 1차로 90개 기업을 선발했고, 현재 2차 기업 선발을 진행 중이다. 또 종사자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한국관광공사·한국여행업협회·한국관광협회중앙회 주관으로 종사자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중소여행사 온라인 유통플랫폼 사업화 지원을 통해 온라인 시장 진출을 돕는다. 과거 여행산업이 알선, 수배 등의 업무를 중심으로 진행했다면 이제는 다양한 여행콘텐츠를 온라인플랫폼에 올리고 유통하는 업무가 필수가 됐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여행업협회 주관으로 국내 여행상품을 판매 중이거나 입점 준비 중인 여행사를 선정해 플랫폼 이용 비용(광고비 일부 포함)과 상세페이지 제작을 지원한다.

또한, 급격하게 온라인, 모바일로 전환되고 있는 여행업 생태계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정보통신기술(ICT) 인력 신규 채용을 지원한다. 12일부터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정보통신 기술 인력을 새롭게 채용할 여행사 또는 관광벤처기업 모집을 시작했다. 대상기관으로 선정되면 1인, 월 인건비 200만원을 최대 4개월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여행사를 대상으로 공유사무실도 제공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여행사의 임차료 부담을 완화하고 이들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서울지역 여행사를 대상으로 공유사무실 제공 사업(106개 업체)이 시범적으로 운영됐다. 올해도 지자체, 지역관광공사 등과 함께 전국 17개 지역에 공유사무실을 구성해 업체별 1인 내외 사무공간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문체부 김장호 관광정책국장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우리 국민들도 일상으로의 회복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에 여행사들도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돌아가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지금까지 확보된 예산으로 여행업계 회복을 지원하는 정책을 추진해 업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여행업계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을 관련 부처 등과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중기이코노미 이창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