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이코노미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매체
2021/12/02(목) 17:24 편집
스마트복지포털

주요메뉴

스마트CFO
메일 페이스북 트위터 프린트
Live 중기포토·인포그래픽

만 65세 이상 고령층 휴대전화 피해 매년 증가

서비스 가입할 때 구두설명과 계약서 내용이 일치하는지 확인을 

기사입력2021-11-16 16:22
A씨는 B통신사 대리점 직원으로부터 기존 휴대폰이 고장나 사용이 어렵고, 신규 휴대폰을 구입하면 위약금을 지원해준다는 안내를 받았다. 그리고 월정액 11만원 상당의 고가요금제를 이용하기로 하고, 신규 휴대폰 구입계약을 체결했다. 고령자인 A씨는 이후 그의 자녀가 기존 휴대폰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고, 부당계약에 대한 해지를 요구했다. B통신사 대리점은 계약이 정상적으로 체결됐고, 주요내용 모두 안내하고 이행했다며 이를 거부했다.

만 65세 이상 고령소비자들이 이처럼 이동전화 판매사업자의 설명을 믿고 서비스에 가입한 후, 실제 계약내용과 설명이 달라 피해를 입는 사례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 주의가 필요하다.

1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접수된 만 65세 이상 고령소비자의 이동전화서비스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437건으로 집계됐다.

<자료=한국소비자원, 그래픽=김준호 기자>   ©중기이코노미

연도별로는 2019년 143건, 2020년 157건, 올해 8월까지 137건으로 매년 상승하고 있다. 전체 연령대에서 고령소비자의 피해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9년 12.6%에서 2020년 8월 말 15.0%로 증가했다.

피해 유형별로는 가입단계에서 설명 받은 가입조건과 계약서 내용이 다른 피해가 16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판매자의 강압 등에 의한 부당가입 76건, 주요사항 설명·고지 미흡 43건 등 순이었다.

통신기기 활용능력이 낮고 경제적으로 취약한 고령소비자에게 신규단말기를 구입하게 하거나 고가요금제 가입을 유도해 체결된 계약에 대해, 가족이 뒤늦게 인지하고 문제를 제기한 사례가 많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동전화서비스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고령소비자들에게 서비스 가입 시 구두설명 내용과 계약서 내용이 일치하는지 확인하고, 요금청구서를 매달 확인해 계약내용과 다르게 요금이 청구된 경우 즉각 통신사 고객센터로 문의할 것 등을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동전화 판매사업자가 고령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고가요금제 가입 절차를 진행하기 전에 필요 시 고령소비자의 가족과 공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중기이코노미 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중기이코노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top
스마트에듀센터

객원전문 기자칼럼

 
  • 기업법률
  • 상생법률
  • 공정경제
  • 법률산책
  • 생활세무
  • 상가법
  • 인사급여
  • 4대보험
  • 노동정책
  • 판례리뷰
  • 이제IP
  • 무역실무
  • 부동산법
  • 부동산
  • 금융경제
  • 세상이야기
  • 가족여행
  • 예술만세
  • 작가노트
  • 예술별자리
  • 개인회생
  • 무역물류
  • 스마트공장
  • 민생희망
  • 미국문화
  • 중국상인
  • 노동법
  • 신경제
  • CSR·ESG
  • 정치경제학
  • 빌딩이야기
  • 글로벌탐험
  • 가맹거래
이전 다음